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닫힌 마트 철문엔 ‘기원’ 쪽지 수백 장
입력 2014.04.23 (23:44) 수정 2014.04.24 (01: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산의 한 슈퍼마켓에선 오가는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참아가며 철문 앞에 작은 쪽지를 붙이고 있습니다.

어떤 안타까운 사연이 있는 걸까요?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을 닫은 지 일주일쨉니다.

동네 사랑방이던 삼일마트.

외아들 승묵이를 지켜달라는 문구만 남긴 채, 슈퍼마켓 강씨 부부는 진도로 떠났습니다.

<인터뷰> 유은주 (이웃) : "맨날 아빠 옆에 붙어 있어요. 주말에 슈퍼 나와서 부모님 도와가면서 그렇게 하는 애들이 얼마나 있겠어요..."

꼭 살아있어요.

꼭 돌아오세요.

수백 장의 쪽지가 철문 위를 메웠습니다.

뭐라 위로해야 할지 모르는, 이웃들의 애타는 마음입니다.

<인터뷰> 이은영 (이웃) : "아저씨도 아줌마도 너무 걱정도 되고, 제일 힘들어하실 분들이니까...(울음)"

형, 오빠 보고 싶어요.

고사리손으로 꾹꾹 눌러 쓴 쪽지.

더 이상 붙일 곳도 없지만, 쓰고, 또 씁니다.

<인터뷰> 이보미 (안산 삼일초 4학년) : "기도하는 마음으로 승묵이 오빠 꼭 돌아와줘요라고...."

이런 간절한 기도를 듣지 못했을까.

학교가 끝나면 가게로 달려와 엄마 아빠를 돕던, 슈퍼집 착한 아들, 승묵이는 아직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닫힌 마트 철문엔 ‘기원’ 쪽지 수백 장
    • 입력 2014-04-23 23:46:19
    • 수정2014-04-24 01:31:1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안산의 한 슈퍼마켓에선 오가는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참아가며 철문 앞에 작은 쪽지를 붙이고 있습니다.

어떤 안타까운 사연이 있는 걸까요?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을 닫은 지 일주일쨉니다.

동네 사랑방이던 삼일마트.

외아들 승묵이를 지켜달라는 문구만 남긴 채, 슈퍼마켓 강씨 부부는 진도로 떠났습니다.

<인터뷰> 유은주 (이웃) : "맨날 아빠 옆에 붙어 있어요. 주말에 슈퍼 나와서 부모님 도와가면서 그렇게 하는 애들이 얼마나 있겠어요..."

꼭 살아있어요.

꼭 돌아오세요.

수백 장의 쪽지가 철문 위를 메웠습니다.

뭐라 위로해야 할지 모르는, 이웃들의 애타는 마음입니다.

<인터뷰> 이은영 (이웃) : "아저씨도 아줌마도 너무 걱정도 되고, 제일 힘들어하실 분들이니까...(울음)"

형, 오빠 보고 싶어요.

고사리손으로 꾹꾹 눌러 쓴 쪽지.

더 이상 붙일 곳도 없지만, 쓰고, 또 씁니다.

<인터뷰> 이보미 (안산 삼일초 4학년) : "기도하는 마음으로 승묵이 오빠 꼭 돌아와줘요라고...."

이런 간절한 기도를 듣지 못했을까.

학교가 끝나면 가게로 달려와 엄마 아빠를 돕던, 슈퍼집 착한 아들, 승묵이는 아직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