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명으로 땅 관리, 각서 받고 월급 주고
입력 2014.04.23 (23:55) 수정 2014.04.24 (01: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회장 측 회사가 차명 토지의 관리인과 법적 분쟁을 벌인 서류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유 전 회장 측이 차명 토지를 어떻게 관리해 왔는지 실상이 낱낱이 드러나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가평의 한 야산입니다. 일대 21만 8천여 제곱미터의 땅을 지난 1989년 '세모그룹' 직원이었던 장 모 씨가 매입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땅값은 '세모'측이 냈습니다.

장 씨는 이름만 빌려준 것입니다.

차명으로 땅을 산 회사는 장 씨에게서 등기 권리증과 토지에 대한 권리 포기 각서를 받았습니다.

안심이 안 됐던지 3년 뒤에는 백지 근저당설정 계약서와 인감증명까지 받아냈습니다.

명의를 빌려준 장 씨에게는 토지 관리 등의 명목으로 한 달에 150~2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녹취> 토지 명의 대여자 : "관리하기 위해서 사람이 필요한 것이고, 사람이 있는 동안에는 비용이 발생하니까 생활비나 기타비용은 당연히 줘야지"

법원은 유병언 전 회장을 회사의 실질적인 경영자로 명시했습니다.

장 씨처럼 유 전 회장 측의 토지 매입에 이름을 빌려준 사람은 1990년대 초에만 5백 명이 넘었습니다.

회사는 장 씨 명의의 차명토지로만 수억 원의 대출을 받았는데, 이런 대출금은 '세모' 부도 이후 유 전 회장 일가가 재기할 수 있었던 자금원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숨겨진 재산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런 은닉 재산을 찾아내 사고 피해자의 손해 배상을 돕는 것도 검찰 수사의 초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차명으로 땅 관리, 각서 받고 월급 주고
    • 입력 2014-04-23 23:56:45
    • 수정2014-04-24 01:31:2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회장 측 회사가 차명 토지의 관리인과 법적 분쟁을 벌인 서류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유 전 회장 측이 차명 토지를 어떻게 관리해 왔는지 실상이 낱낱이 드러나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가평의 한 야산입니다. 일대 21만 8천여 제곱미터의 땅을 지난 1989년 '세모그룹' 직원이었던 장 모 씨가 매입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땅값은 '세모'측이 냈습니다.

장 씨는 이름만 빌려준 것입니다.

차명으로 땅을 산 회사는 장 씨에게서 등기 권리증과 토지에 대한 권리 포기 각서를 받았습니다.

안심이 안 됐던지 3년 뒤에는 백지 근저당설정 계약서와 인감증명까지 받아냈습니다.

명의를 빌려준 장 씨에게는 토지 관리 등의 명목으로 한 달에 150~2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녹취> 토지 명의 대여자 : "관리하기 위해서 사람이 필요한 것이고, 사람이 있는 동안에는 비용이 발생하니까 생활비나 기타비용은 당연히 줘야지"

법원은 유병언 전 회장을 회사의 실질적인 경영자로 명시했습니다.

장 씨처럼 유 전 회장 측의 토지 매입에 이름을 빌려준 사람은 1990년대 초에만 5백 명이 넘었습니다.

회사는 장 씨 명의의 차명토지로만 수억 원의 대출을 받았는데, 이런 대출금은 '세모' 부도 이후 유 전 회장 일가가 재기할 수 있었던 자금원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숨겨진 재산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런 은닉 재산을 찾아내 사고 피해자의 손해 배상을 돕는 것도 검찰 수사의 초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