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병언 일가 뒤엔 ‘핵심 7인방’…차명 의심
입력 2014.04.23 (23:59) 수정 2014.04.25 (15:5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 전 회장 일가는 교회 신도들의 헌금을 회사 운영자금 명목으로 끌어다,

정작 가족과 측근의 돈줄로 활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 전 회장 일가와 관련된 주요 회사 13곳의 경영진을 분석해봤습니다.

회사 대표는 1곳을 뺀 거의 모두 유 전 회장 일가가 아닌 다른 인물들입니다.

<녹취> 청해진해운의 대표인 김한식 사장 :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확인 결과, 김 사장은 청해진해운 외에 다른 계열사 3곳의 감사도 맡고 있습니다.

유 전 회장의 비서출신으로 알려진 50대 여성 김모 씨는 스쿠알렌 등을 만드는 제약업체의 대표이자, 계열사 3곳의 대주주입니다.

이렇게 주요 계열사 경영진과 대주주를 돌려가며 맡은 핵심 인물은 모두 7명.

3명은 세모그룹 창립 때부터 유 전 회장과 함께 한 인물이며, 다른 4명은 유 전 회장 측근들의 2세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을 대신 관리해 준 의혹이 짙은 만큼 검찰과 국세청이 이들을 가장 먼저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타 계열사의 감사를 겸직하고 있다든가 이런 중복되는 임원 상태가 많이 나와서 이 사람들의 역할이 이번 세모그룹 전체 조사에서 핵심이 아닐까…"

국세청은 청해진해운의 전신인 세모해운이 안 낸 세금 26억 원도 추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유병언 일가 뒤엔 ‘핵심 7인방’…차명 의심
    • 입력 2014-04-24 00:00:32
    • 수정2014-04-25 15:54: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유 전 회장 일가는 교회 신도들의 헌금을 회사 운영자금 명목으로 끌어다,

정작 가족과 측근의 돈줄로 활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 전 회장 일가와 관련된 주요 회사 13곳의 경영진을 분석해봤습니다.

회사 대표는 1곳을 뺀 거의 모두 유 전 회장 일가가 아닌 다른 인물들입니다.

<녹취> 청해진해운의 대표인 김한식 사장 :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확인 결과, 김 사장은 청해진해운 외에 다른 계열사 3곳의 감사도 맡고 있습니다.

유 전 회장의 비서출신으로 알려진 50대 여성 김모 씨는 스쿠알렌 등을 만드는 제약업체의 대표이자, 계열사 3곳의 대주주입니다.

이렇게 주요 계열사 경영진과 대주주를 돌려가며 맡은 핵심 인물은 모두 7명.

3명은 세모그룹 창립 때부터 유 전 회장과 함께 한 인물이며, 다른 4명은 유 전 회장 측근들의 2세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을 대신 관리해 준 의혹이 짙은 만큼 검찰과 국세청이 이들을 가장 먼저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타 계열사의 감사를 겸직하고 있다든가 이런 중복되는 임원 상태가 많이 나와서 이 사람들의 역할이 이번 세모그룹 전체 조사에서 핵심이 아닐까…"

국세청은 청해진해운의 전신인 세모해운이 안 낸 세금 26억 원도 추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