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광장 1부 헤드라인]
입력 2014.04.24 (05:59) 수정 2014.04.24 (06: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앙 객실’ 첫 수색…구조 작업 분수령

세월호 침몰 사고 사망자가 15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단원고 학생들이 머물렀던 4층 중앙 객실에 대한 수색이 처음 시도됩니다. 내일부터는 물살이 다시 빨라져 오늘이 구조 작업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4명 추가 영장…선박직 전원 사법 처리

승객들에 대한 구호조치를 취하지 않아 숨지게 한 혐의로 세월호 선장 등 7명이 구속된 데 이어, 추가로 4명에 대한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합동 수사본부는 선박직 직원 전원에 대해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줄 잇는 조문 행렬

단원고 희생자 48명의 위패가 안치된 경기도 안산의 임시 합동분향소에는 밤새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학생과 직장인 등 만 3천여 명이 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美-日 정상회담…‘집단적 자위권’ 지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늘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뉴스광장 1부 헤드라인]
    • 입력 2014-04-24 01:40:23
    • 수정2014-04-24 06:05:23
    뉴스광장 1부
‘중앙 객실’ 첫 수색…구조 작업 분수령

세월호 침몰 사고 사망자가 159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단원고 학생들이 머물렀던 4층 중앙 객실에 대한 수색이 처음 시도됩니다. 내일부터는 물살이 다시 빨라져 오늘이 구조 작업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4명 추가 영장…선박직 전원 사법 처리

승객들에 대한 구호조치를 취하지 않아 숨지게 한 혐의로 세월호 선장 등 7명이 구속된 데 이어, 추가로 4명에 대한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합동 수사본부는 선박직 직원 전원에 대해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줄 잇는 조문 행렬

단원고 희생자 48명의 위패가 안치된 경기도 안산의 임시 합동분향소에는 밤새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학생과 직장인 등 만 3천여 명이 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美-日 정상회담…‘집단적 자위권’ 지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늘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