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전병헌 “청와대 수습과 반성·사죄 먼저 있어야”
입력 2014.04.24 (09:46) 수정 2014.04.24 (16:06)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원내대표는 24일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의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면 국회 차원에서 초당적으로 정부의 위기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이번 사고에 대한 정부 대응을 언급, "정작 국민이 필요한 곳에, 정작 필요한 시간에 정부는 거기에 없었다"며 "그것이 지금 우리를 절망케 하고 더 분노하게 하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특히 청와대를 겨냥해 "정부의 무능과 부실을 덮은 채 냄비가 끓듯 향후 계획만 섣불리 낼 때가 아니다"면서 "정성을 다한 사후 수습, 통렬한 반성과 사죄가 먼저 있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국가안보실은 재난사령탑이 아니다'라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것만큼 안보 가치가 있어야 할 곳, 안보가 적용돼야 할 곳이 어디에 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국민의 슬픔 앞에 (책임) 선긋기에 급급한 태도는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부 무능과 잘못은 낱낱이 밝혀야 하지만 그보다 우선할 것은 실종자 구조와 희생자의 상처를 달래고 가족들의 절규와 절망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사고수습"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대로 국회 차원에서 정부의 위기관리 및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국민의 안전과 재난관리 시스템 개혁을 통해 안전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여기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고 초당적으로 국회가 국민 대신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전병헌 “청와대 수습과 반성·사죄 먼저 있어야”
    • 입력 2014-04-24 09:46:55
    • 수정2014-04-24 16:06:31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원내대표는 24일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의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면 국회 차원에서 초당적으로 정부의 위기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이번 사고에 대한 정부 대응을 언급, "정작 국민이 필요한 곳에, 정작 필요한 시간에 정부는 거기에 없었다"며 "그것이 지금 우리를 절망케 하고 더 분노하게 하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특히 청와대를 겨냥해 "정부의 무능과 부실을 덮은 채 냄비가 끓듯 향후 계획만 섣불리 낼 때가 아니다"면서 "정성을 다한 사후 수습, 통렬한 반성과 사죄가 먼저 있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국가안보실은 재난사령탑이 아니다'라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것만큼 안보 가치가 있어야 할 곳, 안보가 적용돼야 할 곳이 어디에 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국민의 슬픔 앞에 (책임) 선긋기에 급급한 태도는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부 무능과 잘못은 낱낱이 밝혀야 하지만 그보다 우선할 것은 실종자 구조와 희생자의 상처를 달래고 가족들의 절규와 절망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사고수습"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대로 국회 차원에서 정부의 위기관리 및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국민의 안전과 재난관리 시스템 개혁을 통해 안전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여기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고 초당적으로 국회가 국민 대신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