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실종자 모욕 30대 개인방송 운영자 조사
입력 2014.04.24 (10:21) 수정 2014.04.24 (19:15) 사회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모욕한 혐의로 인터넷 개인방송 운영자 36살 정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지난 16일, 인터넷 개인방송을 하면서 "암초여행을 갔나", "수학여행의 '수'가 '물 수'자다. 물을 배우러 가는 여행이다" 라고 말하는 등 세월호 실종자를 모욕하거나 비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세월호 실종자와 가족을 모욕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입니다.
  • 세월호 실종자 모욕 30대 개인방송 운영자 조사
    • 입력 2014-04-24 10:21:18
    • 수정2014-04-24 19:15:38
    사회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모욕한 혐의로 인터넷 개인방송 운영자 36살 정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지난 16일, 인터넷 개인방송을 하면서 "암초여행을 갔나", "수학여행의 '수'가 '물 수'자다. 물을 배우러 가는 여행이다" 라고 말하는 등 세월호 실종자를 모욕하거나 비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세월호 실종자와 가족을 모욕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