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야 “청와대가 책임 회피”…대여 공세 점화
입력 2014.04.24 (10:26) 수정 2014.04.24 (16:06)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침몰사고 9일째인 24일 지금까지의 조심스러운 태도에서 벗어나 정부를 공격적으로 몰아붙였다.

당장 청와대발(發)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렸다.

전날 청와대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청와대 안보실의 역할은 통일·안보·정보·국방의 컨트롤타워이지 재난의 컨트롤타워는 아니다"고 말한 것이 '표적'이 됐다.

국가적 애도 분위기를 고려해 자제하던 정부책임론과 '부실대응' 주장을 전면에 내세우며 비판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무한 책임의 자세를 보여야 할 청와대에서 청와대의 컨트롤타워 기능 부재 지적에 '안보실은 재난 사령탑이 아니다'라는 말이 어떻게 나올 수 있나"고 힐난했다.

전 원내대표는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안보다. 국민 슬픔 앞에서 선긋기에 급급한 태도는 없어야 한다"라면서 "정작 국민이 필요한 곳에, 정작 필요한 시간에, 정부는 거기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최근 정부와 청와대의 행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은 온통 깊은 슬픔에 빠졌는데 책임회피만 하다니…"라고 가세했다.

우 최고위원은 "세월호 뿐만 아니라 정부 재난관리시스템도 침몰했다. 그 시스템 정점에 청와대가 있다"라며 "반성해도 모자란 판에 책임회피라니, 제정신이라면 이렇게 말할 수 있나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도 "국민은 대한민국호와 정부에 살려달라 애원하는데 김장수 실장의 발언은 무지하고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김영환 사고대책위 공동위원장은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아니라는 말은 정말 기가 막히고 국민을 실망시키는 발언"이라면서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신뢰가 실종됐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날 설훈 의원이 제기한 '내각 총사퇴론'에 대해서는 지도부 차원에서 공식 언급을 삼가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새정치연합은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면 정부 시스템 점검과 개혁에 나서겠다고 공언해 사태 수습 이후 본격적인 책임 공방에 나서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김영환 위원장도 "내각 총사퇴 이상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걸려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야 “청와대가 책임 회피”…대여 공세 점화
    • 입력 2014-04-24 10:26:00
    • 수정2014-04-24 16:06:31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침몰사고 9일째인 24일 지금까지의 조심스러운 태도에서 벗어나 정부를 공격적으로 몰아붙였다.

당장 청와대발(發)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렸다.

전날 청와대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청와대 안보실의 역할은 통일·안보·정보·국방의 컨트롤타워이지 재난의 컨트롤타워는 아니다"고 말한 것이 '표적'이 됐다.

국가적 애도 분위기를 고려해 자제하던 정부책임론과 '부실대응' 주장을 전면에 내세우며 비판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무한 책임의 자세를 보여야 할 청와대에서 청와대의 컨트롤타워 기능 부재 지적에 '안보실은 재난 사령탑이 아니다'라는 말이 어떻게 나올 수 있나"고 힐난했다.

전 원내대표는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안보다. 국민 슬픔 앞에서 선긋기에 급급한 태도는 없어야 한다"라면서 "정작 국민이 필요한 곳에, 정작 필요한 시간에, 정부는 거기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최근 정부와 청와대의 행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은 온통 깊은 슬픔에 빠졌는데 책임회피만 하다니…"라고 가세했다.

우 최고위원은 "세월호 뿐만 아니라 정부 재난관리시스템도 침몰했다. 그 시스템 정점에 청와대가 있다"라며 "반성해도 모자란 판에 책임회피라니, 제정신이라면 이렇게 말할 수 있나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도 "국민은 대한민국호와 정부에 살려달라 애원하는데 김장수 실장의 발언은 무지하고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김영환 사고대책위 공동위원장은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아니라는 말은 정말 기가 막히고 국민을 실망시키는 발언"이라면서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신뢰가 실종됐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날 설훈 의원이 제기한 '내각 총사퇴론'에 대해서는 지도부 차원에서 공식 언급을 삼가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새정치연합은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면 정부 시스템 점검과 개혁에 나서겠다고 공언해 사태 수습 이후 본격적인 책임 공방에 나서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김영환 위원장도 "내각 총사퇴 이상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걸려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