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아파트값 33주 만에 상승세 멈춰
입력 2014.04.24 (10:27) 수정 2014.04.24 (19:19) 연합뉴스


수도권 아파트값의 낙폭이 커지며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33주 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세로 전환했다.

전세 가격은 지난주 수도권에서 하락세를 보인데 이어 이번주에는 서울 아파트도 하락세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은 21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와 같은 보합세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방의 아파트값은 0.03%로 전 주(0.06%)에 비해 상승폭이 절반으로 줄었고, 수도권의 매매값은 지난주 -0.03%에서 이번 주엔 -0.04%로 낙폭이 확대된 때문이다.

전국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멈춘 것은 지난해 9월2일(0.03%) 이후 33주 만이다.

시·도별로 경북(0.15%), 대구(0.11%), 제주(0.07%), 울산(0.06%) 등이 올랐고 서울(-0.01%)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하락했다. 인천(-0.06%)과 경기(-0.05%)도 지난주보다 떨어졌다.

서울의 경우 한강 남부지역의 매매값이 5주 연속 미끄러졌고 한강 북부지역(-0.01%)도 이번주 하락 전환했다.

전세는 서울 아파트가 0.03%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3월말 0.01% 떨어진 뒤 2주 연속 상승했으나 이번 주에 다시 약세를 보였다.

특히 한강 남부지역의 전셋값은 -0.10%로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3배 이상 커졌다. 서울 한강 북부지역은 0.05%로 전 주(0.06%)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지방(0.04%)은 대구(0.19%), 충남(0.08%), 경북(0.06%) 등이 오른 반면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세종시(-0.48%), 전남(-0.23%) 등은 약세를 보였다.
  • 전국 아파트값 33주 만에 상승세 멈춰
    • 입력 2014-04-24 10:27:13
    • 수정2014-04-24 19:19:12
    연합뉴스


수도권 아파트값의 낙폭이 커지며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33주 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세로 전환했다.

전세 가격은 지난주 수도권에서 하락세를 보인데 이어 이번주에는 서울 아파트도 하락세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은 21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와 같은 보합세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방의 아파트값은 0.03%로 전 주(0.06%)에 비해 상승폭이 절반으로 줄었고, 수도권의 매매값은 지난주 -0.03%에서 이번 주엔 -0.04%로 낙폭이 확대된 때문이다.

전국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멈춘 것은 지난해 9월2일(0.03%) 이후 33주 만이다.

시·도별로 경북(0.15%), 대구(0.11%), 제주(0.07%), 울산(0.06%) 등이 올랐고 서울(-0.01%)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하락했다. 인천(-0.06%)과 경기(-0.05%)도 지난주보다 떨어졌다.

서울의 경우 한강 남부지역의 매매값이 5주 연속 미끄러졌고 한강 북부지역(-0.01%)도 이번주 하락 전환했다.

전세는 서울 아파트가 0.03%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3월말 0.01% 떨어진 뒤 2주 연속 상승했으나 이번 주에 다시 약세를 보였다.

특히 한강 남부지역의 전셋값은 -0.10%로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3배 이상 커졌다. 서울 한강 북부지역은 0.05%로 전 주(0.06%)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지방(0.04%)은 대구(0.19%), 충남(0.08%), 경북(0.06%) 등이 오른 반면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세종시(-0.48%), 전남(-0.23%) 등은 약세를 보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