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청해진해운, 검사전문업체에 세월호 개조 맡긴 ‘의혹’
입력 2014.04.24 (10:27) 수정 2014.04.24 (10:38)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무리한 증축이 거론되는 가운데 세월호 증축을 맡은 업체가 증축 경험이 없어 전문성이 의심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월호를 증축한 목포의 A조선은 증축보다는 정기검사 전문업체다.

A조선은 선박들이 정기검사에서 문제점이 지적되면 한국선급(KR)의 기준에 따라 수리를 해주는 업체로 주로 여객선의 정기검사를 맡고 있다.

지난해 이 업체를 통해 정기검사를 받은 6천t급 이상 선박은 54척이다.

해운업계의 한 관계자는 "A조선이 증축 분야에 손을 댄 것은 3∼4년 전부터다. 경험이 적다보니 전문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2012년 8월 세월호 증축을 맡기까지 6천t급 이상의 선박을 증축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진해운이 이제 막 증축 업무를 시작한 A조선과 계약을 한 것도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검경합동수사본부가 이 업체와 청해진해운사, 한국선급 등을 압수수색한 것도 이 같은 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수사본부는 증축작업이 제대로 됐는지, 설계 도면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검토하고 있다.

A조선의 한 관계자는 "세월호 외에도 5천t급 이상의 선박을 증축한 경험이 있다"면서 "증축 경험이 없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 청해진해운, 검사전문업체에 세월호 개조 맡긴 ‘의혹’
    • 입력 2014-04-24 10:27:46
    • 수정2014-04-24 10:38:20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무리한 증축이 거론되는 가운데 세월호 증축을 맡은 업체가 증축 경험이 없어 전문성이 의심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월호를 증축한 목포의 A조선은 증축보다는 정기검사 전문업체다.

A조선은 선박들이 정기검사에서 문제점이 지적되면 한국선급(KR)의 기준에 따라 수리를 해주는 업체로 주로 여객선의 정기검사를 맡고 있다.

지난해 이 업체를 통해 정기검사를 받은 6천t급 이상 선박은 54척이다.

해운업계의 한 관계자는 "A조선이 증축 분야에 손을 댄 것은 3∼4년 전부터다. 경험이 적다보니 전문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2012년 8월 세월호 증축을 맡기까지 6천t급 이상의 선박을 증축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진해운이 이제 막 증축 업무를 시작한 A조선과 계약을 한 것도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검경합동수사본부가 이 업체와 청해진해운사, 한국선급 등을 압수수색한 것도 이 같은 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수사본부는 증축작업이 제대로 됐는지, 설계 도면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검토하고 있다.

A조선의 한 관계자는 "세월호 외에도 5천t급 이상의 선박을 증축한 경험이 있다"면서 "증축 경험이 없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