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입력 2014.04.24 (10:50) 수정 2014.04.24 (11:28) 포토뉴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실종자들의 귀환을 바라는 글들이 붙어 있는 교문을 통해 등교하고 있다.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실종자들의 귀환을 바라는 글들이 붙어 있는 교문을 통해 등교하고 있다.
노란리본 사이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학교 주변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곳곳에 걸려 있다.
  • 등교하는 단원고 학생
    • 입력 2014-04-24 10:50:53
    • 수정2014-04-24 11:28:13
    포토뉴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24일 오전 학교 정상화를 시작한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노제를 마친 세월호 희생 학생 운구차량 옆으로 등교하고 있다. 단원고 정문에는 희망과 기적을 갈망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