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기업 조세회피처 금융투자 잔액 지난해 64%↑
입력 2014.04.24 (11:13) 수정 2014.04.24 (15:51) 경제
지난해 국내 기업이 조세회피처에 세운 특수목적법인으로 송금한 돈이 전년도보다 64% 넘게 늘었습니다.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비금융 국내기업이 케이만군도와 버뮤다 등 조세회피처 4곳에 금융투자 목적으로 송금한 돈의 잔액이 26억 6천만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1년전 보다 64.2% 늘어난 것입니다.

지역별로는 케이만군도에 대한 투자 잔액이 25억 천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버뮤다가 8천만 달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가 4천만 달러 등입니다.
  • 한국기업 조세회피처 금융투자 잔액 지난해 64%↑
    • 입력 2014-04-24 11:13:17
    • 수정2014-04-24 15:51:42
    경제
지난해 국내 기업이 조세회피처에 세운 특수목적법인으로 송금한 돈이 전년도보다 64% 넘게 늘었습니다.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비금융 국내기업이 케이만군도와 버뮤다 등 조세회피처 4곳에 금융투자 목적으로 송금한 돈의 잔액이 26억 6천만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1년전 보다 64.2% 늘어난 것입니다.

지역별로는 케이만군도에 대한 투자 잔액이 25억 천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버뮤다가 8천만 달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가 4천만 달러 등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