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혁명적 발상으로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마련”
입력 2014.04.24 (11:28) 수정 2014.04.24 (16:53) 연합뉴스
정홍원 국무총리는 24일 세월호 침몰 사고의 수습대책과 관련,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마련 시에는 민간의 안전 전문가를 적극 참여시켜 혁명적 발상으로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사고 발생 9일째인 이날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21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한 사고수습 대책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철저한 책임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지시했으며, 정 총리는 후속 대책으로 재난관리 시스템의 재설계와 안전의식 개혁을 포함하는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수립을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온 국민과 함께 한 사람의 생존자라도 돌아오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으나, 구조 소식이 없어 안타깝고 초조하다"면서 "오늘 소조기에 조류 상황이 양호하다고 하므로 총력을 기울여 구조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의 고통이 날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면서 "관계부처는 비통함에 잠긴 가족들에게 성심을 다해 어려움을 최대한 해결해 조금이라도 고통이 덜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공직자가 솔선해 안전규범이 바로 서고, 실제 상황에서도 작동되는 사회'가 실현 되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의 안건인 공과대학 혁신 문제와 관련해 정 총리는 "연구년을 맞은 교수의 산업체 파견을 활성화하고, 산업계 주도의 협력사업을 대폭 확대하며 2017년까지 100여 개의 연구소기업과 학교기업을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공과대학 혁신은 미래성장을 위한 인재양성과 연구결과 활용, 취업과의 연계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각 부처에 "산·학·연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공학교육이 실질적인 창조경제의 주역이 되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젊은 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 시범지구' 추진방안도 논의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행복주택을 2017년까지 총 14만호를 공급하고 지자체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후보지 선정 협의회'를 통해 후보지의 타당성을 검증키로 했다.

정 총리는 "행복주택은 주거복지에서 소외됐던 젊은 계층이 중산층으로 도약할 수 있는 사다리 역할을 해주는 만큼 관계부처는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차질 없이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 정 총리 “혁명적 발상으로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마련”
    • 입력 2014-04-24 11:28:59
    • 수정2014-04-24 16:53:29
    연합뉴스
정홍원 국무총리는 24일 세월호 침몰 사고의 수습대책과 관련,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마련 시에는 민간의 안전 전문가를 적극 참여시켜 혁명적 발상으로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사고 발생 9일째인 이날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21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한 사고수습 대책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철저한 책임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지시했으며, 정 총리는 후속 대책으로 재난관리 시스템의 재설계와 안전의식 개혁을 포함하는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수립을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온 국민과 함께 한 사람의 생존자라도 돌아오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으나, 구조 소식이 없어 안타깝고 초조하다"면서 "오늘 소조기에 조류 상황이 양호하다고 하므로 총력을 기울여 구조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의 고통이 날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면서 "관계부처는 비통함에 잠긴 가족들에게 성심을 다해 어려움을 최대한 해결해 조금이라도 고통이 덜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공직자가 솔선해 안전규범이 바로 서고, 실제 상황에서도 작동되는 사회'가 실현 되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의 안건인 공과대학 혁신 문제와 관련해 정 총리는 "연구년을 맞은 교수의 산업체 파견을 활성화하고, 산업계 주도의 협력사업을 대폭 확대하며 2017년까지 100여 개의 연구소기업과 학교기업을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공과대학 혁신은 미래성장을 위한 인재양성과 연구결과 활용, 취업과의 연계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각 부처에 "산·학·연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공학교육이 실질적인 창조경제의 주역이 되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젊은 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 시범지구' 추진방안도 논의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행복주택을 2017년까지 총 14만호를 공급하고 지자체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후보지 선정 협의회'를 통해 후보지의 타당성을 검증키로 했다.

정 총리는 "행복주택은 주거복지에서 소외됐던 젊은 계층이 중산층으로 도약할 수 있는 사다리 역할을 해주는 만큼 관계부처는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차질 없이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