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그룹 중 24곳 장애인 고용 저조…명단 공개
입력 2014.04.24 (13:12)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해부터 장애인 고용률이 낮은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명단을 공개하고 있지만 여전히 일부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장애인 고용률이 1.8% 미만인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 공기업·준정부기관과 1.3% 미만인 국가·지자체(비공무원 채용)·민간기업·기타 공공기관 등 총 1천582곳의 명단을 24일 공개했다.

30대 그룹 중에는 현대차, LG, SK, 포스코, 현대중공업, 신세계, 동부 등 24개 그룹의 계열사 99곳이 명단에 올랐다.

장애인 고용률이 낮은 계열사가 가장 많은 기업집단은 동부(11곳)였고, 의무고용 계열사 대비 공표 계열사가 가장 많은 그룹은 현대로 11곳 중 5곳이 공개 대상에 포함됐다.

국가기관·지자체(공무원 채용) 중 명단 공표 대상이 된 10곳 중에는 국회(1.43%)가 헌법기관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이 올랐다. 울릉군(1.66%)과 세종시교육청(0.95%) 등 8개 교육청도 포함됐다.

세종시교육청과 서울시교육청은 또 비공무원 장애인 고용률도 각각 0%, 1.29%로 집계돼 명단 공개대상이 됐다.

공공기관 중에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0.63%), 기초과학연구원(0.62%), 한국원자력의학원(0.76%), 서울대학교병원(0.90%), 한국국방연구원(0.94%) 등 5곳이 고용률 기준을 지키지 못했다.

이번 공표 대상 1천582곳 중 99.1%인 1천567곳이 민간기업이었고 근로자 1천명 이상 기업은 145곳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등 120곳은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명단 공표 대상에 올랐다.

장애인을 전혀 고용하지 않은 곳도 678곳이나 됐다.

한편, 지난해 국가·지자체,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 장애인 의무고용기관 2만7천349곳에 고용된 장애인은 총 15만3천955명으로 나타났다.

의무고용기관의 장애인 고용 인원은 전년보다 8.4%(1만1천933명) 늘었고 고용률도 0.13% 포인트 오른 2.48%로 집계됐다.

국가·지자체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전년보다 0.06% 포인트 증가한 2.63%, 공공기관은 0.01% 포인트 증가한 2.81%로 나타났고 민간기업은 0.12% 포인트 상승한 2.39%를 기록했다.

명단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www.moel.go.kr),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홈페이지(www.kea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여러 기관이 노력해준 덕분에 장애인 고용 상황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많은 장애인이 일자리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명단공표 대상 기관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30대 그룹 중 24곳 장애인 고용 저조…명단 공개
    • 입력 2014-04-24 13:12:09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해부터 장애인 고용률이 낮은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명단을 공개하고 있지만 여전히 일부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장애인 고용률이 1.8% 미만인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 공기업·준정부기관과 1.3% 미만인 국가·지자체(비공무원 채용)·민간기업·기타 공공기관 등 총 1천582곳의 명단을 24일 공개했다.

30대 그룹 중에는 현대차, LG, SK, 포스코, 현대중공업, 신세계, 동부 등 24개 그룹의 계열사 99곳이 명단에 올랐다.

장애인 고용률이 낮은 계열사가 가장 많은 기업집단은 동부(11곳)였고, 의무고용 계열사 대비 공표 계열사가 가장 많은 그룹은 현대로 11곳 중 5곳이 공개 대상에 포함됐다.

국가기관·지자체(공무원 채용) 중 명단 공표 대상이 된 10곳 중에는 국회(1.43%)가 헌법기관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이 올랐다. 울릉군(1.66%)과 세종시교육청(0.95%) 등 8개 교육청도 포함됐다.

세종시교육청과 서울시교육청은 또 비공무원 장애인 고용률도 각각 0%, 1.29%로 집계돼 명단 공개대상이 됐다.

공공기관 중에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0.63%), 기초과학연구원(0.62%), 한국원자력의학원(0.76%), 서울대학교병원(0.90%), 한국국방연구원(0.94%) 등 5곳이 고용률 기준을 지키지 못했다.

이번 공표 대상 1천582곳 중 99.1%인 1천567곳이 민간기업이었고 근로자 1천명 이상 기업은 145곳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등 120곳은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명단 공표 대상에 올랐다.

장애인을 전혀 고용하지 않은 곳도 678곳이나 됐다.

한편, 지난해 국가·지자체,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 장애인 의무고용기관 2만7천349곳에 고용된 장애인은 총 15만3천955명으로 나타났다.

의무고용기관의 장애인 고용 인원은 전년보다 8.4%(1만1천933명) 늘었고 고용률도 0.13% 포인트 오른 2.48%로 집계됐다.

국가·지자체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전년보다 0.06% 포인트 증가한 2.63%, 공공기관은 0.01% 포인트 증가한 2.81%로 나타났고 민간기업은 0.12% 포인트 상승한 2.39%를 기록했다.

명단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www.moel.go.kr),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홈페이지(www.kea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여러 기관이 노력해준 덕분에 장애인 고용 상황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많은 장애인이 일자리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명단공표 대상 기관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