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침몰 직전 탈출했다” 일부 승무원들 주장
입력 2014.04.24 (15:27) 수정 2014.04.24 (19:55) 연합뉴스
승객들을 구조하지 않고 먼저 탈출해 공분을 사고 있는 세월호 승무원 일부는 "배를 끝까지 지키다가 침몰 직전 탈출했다", "구조에 애썼다"며 여전히 변명에 급급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1등 기관사 손모(57)씨는 24일 오후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탈출을 논의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승객을 놔두고)먼저 탈출할 생각하지 않았다. 안내방송을 듣고 대기하다가 배가 침수되고 완전히 넘어가기 직전 상황을 판단하기 위해 밑으로 내려갔다가 탈출했다"고 해명했다.

배의 이상 징후를 느끼자마자 탈출을 감행한 것이 아니라 배를 끝까지 지켰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사고 당일 오전 9시 38분 진도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마지막 교신 직후 탈출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전 9시 28분 '선실을 지키고 있어라'는 안내방송이 나온 지 10분 만의 일이다.

당시 목포해경 소속 123정이 오전 9시 30분 사고 현장에 도착했고 승무원들은 곧바로 이 경비정에 올라 사고 현장을 떠났다.

이 동안에 승객들에 대한 구호 활동은 전혀 없었고 경비정이 도착하자마자 탈출을 감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손씨는 "3층 기관실에 기관부 7명이 함께 있었는데 배의 상황을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승객 구호의 책임을 당시 조타실에 따로 모여있던 선장과 항해사 등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이날 손씨와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승무원들도 "탈출 지시를 누가 했느냐"는 질문에 "말할 입장이 아니다. 진술에 나와 있다"며 언급을 회피, '사전에 말을 맞췄다'는 의혹을 받게 했다.

변명과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은 다른 선박직원들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2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항해사와 기관장도 "구호에 애썼다", "구명정을 펼치려고 했지만 배가 기울어 할 수 없었다"고 변명했다.

이들은 사고 당일 오전 9시 29분께 조타실에 모여있다가 사고를 인지했는데도 10분 가까이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고 함께 탈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침몰하는 세월호에 가장 먼저 다가간 경비정에 기관장과 기관부원 7명이 먼저 탔고, 곧바로 조타실에 모여있던 선장을 비롯한 나머지 승무원들이 탈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선박직원(고급 승무원) 등 승무원 7명을 구속하고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 다른 4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여 사법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에게는 구조가 필요한 사람을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유기치사죄가 적용됐다.
  • “침몰 직전 탈출했다” 일부 승무원들 주장
    • 입력 2014-04-24 15:27:37
    • 수정2014-04-24 19:55:50
    연합뉴스
승객들을 구조하지 않고 먼저 탈출해 공분을 사고 있는 세월호 승무원 일부는 "배를 끝까지 지키다가 침몰 직전 탈출했다", "구조에 애썼다"며 여전히 변명에 급급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1등 기관사 손모(57)씨는 24일 오후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탈출을 논의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승객을 놔두고)먼저 탈출할 생각하지 않았다. 안내방송을 듣고 대기하다가 배가 침수되고 완전히 넘어가기 직전 상황을 판단하기 위해 밑으로 내려갔다가 탈출했다"고 해명했다.

배의 이상 징후를 느끼자마자 탈출을 감행한 것이 아니라 배를 끝까지 지켰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사고 당일 오전 9시 38분 진도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마지막 교신 직후 탈출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전 9시 28분 '선실을 지키고 있어라'는 안내방송이 나온 지 10분 만의 일이다.

당시 목포해경 소속 123정이 오전 9시 30분 사고 현장에 도착했고 승무원들은 곧바로 이 경비정에 올라 사고 현장을 떠났다.

이 동안에 승객들에 대한 구호 활동은 전혀 없었고 경비정이 도착하자마자 탈출을 감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손씨는 "3층 기관실에 기관부 7명이 함께 있었는데 배의 상황을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승객 구호의 책임을 당시 조타실에 따로 모여있던 선장과 항해사 등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이날 손씨와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승무원들도 "탈출 지시를 누가 했느냐"는 질문에 "말할 입장이 아니다. 진술에 나와 있다"며 언급을 회피, '사전에 말을 맞췄다'는 의혹을 받게 했다.

변명과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은 다른 선박직원들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2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항해사와 기관장도 "구호에 애썼다", "구명정을 펼치려고 했지만 배가 기울어 할 수 없었다"고 변명했다.

이들은 사고 당일 오전 9시 29분께 조타실에 모여있다가 사고를 인지했는데도 10분 가까이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고 함께 탈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침몰하는 세월호에 가장 먼저 다가간 경비정에 기관장과 기관부원 7명이 먼저 탔고, 곧바로 조타실에 모여있던 선장을 비롯한 나머지 승무원들이 탈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선박직원(고급 승무원) 등 승무원 7명을 구속하고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 다른 4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여 사법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에게는 구조가 필요한 사람을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유기치사죄가 적용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