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최대 화물 적재량, 단속당국은 몰라
입력 2014.04.24 (20:19) 수정 2014.04.24 (22:21) 경제
세월호의 침몰 원인으로 화물 과적이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과적을 단속할 한국해운조합은 세월호의 최대 적재 화물량이 얼마인지 알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선급은 국내 취항 전 개조된 세월호를 검사한 뒤 화물량을 2437톤에서 987톤으로 줄이고 평형수는 1023톤에서 2030톤으로 늘려야 복원성이 유지된다고 적시했습니다.

하지만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세월호가 출항하기 전 과적을 단속하는 해운조합 인천지부 운항관리실에 이 정보가 통지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운항관리규정에는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이 최대 화물 적재량 등의 정보가 담긴 자료를 본선에 비치해야 하며 사본은 운항관리실에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 세월호 최대 화물 적재량, 단속당국은 몰라
    • 입력 2014-04-24 20:19:00
    • 수정2014-04-24 22:21:08
    경제
세월호의 침몰 원인으로 화물 과적이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과적을 단속할 한국해운조합은 세월호의 최대 적재 화물량이 얼마인지 알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선급은 국내 취항 전 개조된 세월호를 검사한 뒤 화물량을 2437톤에서 987톤으로 줄이고 평형수는 1023톤에서 2030톤으로 늘려야 복원성이 유지된다고 적시했습니다.

하지만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세월호가 출항하기 전 과적을 단속하는 해운조합 인천지부 운항관리실에 이 정보가 통지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운항관리규정에는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이 최대 화물 적재량 등의 정보가 담긴 자료를 본선에 비치해야 하며 사본은 운항관리실에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