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런던 지하철 파업…큰 혼잡 빚어
입력 2014.04.30 (05:44) 수정 2014.04.30 (16:23) 국제
영국 런던의 지하철이 파업으로 극심한 혼란을 겪었습니다.

영국 철도해운운수 노동조합은 지하철역 유인 매표창구 260곳을 폐쇄하고 인력 960명을 줄이기로 한 런던시의 방침에 반발해, 현지시각 28일 오후 9시부터 48시간 시한부 파업에 나섰습니다.

런던시는 파업으로 도심운영 버스 260여 대를 긴급 증편했다고 밝혔습니다.
  • 영국 런던 지하철 파업…큰 혼잡 빚어
    • 입력 2014-04-30 05:44:52
    • 수정2014-04-30 16:23:24
    국제
영국 런던의 지하철이 파업으로 극심한 혼란을 겪었습니다.

영국 철도해운운수 노동조합은 지하철역 유인 매표창구 260곳을 폐쇄하고 인력 960명을 줄이기로 한 런던시의 방침에 반발해, 현지시각 28일 오후 9시부터 48시간 시한부 파업에 나섰습니다.

런던시는 파업으로 도심운영 버스 260여 대를 긴급 증편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