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납치된 나이지리아 여학생 일부 국외 인신매매”
입력 2014.04.30 (06:06) 수정 2014.04.30 (08:20) 연합뉴스
지난 14일 이슬람 무장세력으로 보이는 괴한들에 납치된 수백 명의 나이지리아 여학생 일부가 인접 국가에 인신매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납치 사건이 발생한 나이지리아 동북부 치복 시(市)의 지도자 포고 비트루스는 "납치된 학생들 가운데 43명이 탈출해 자유를 되찾았으나 230명은 여전히 감금상태"라며 "일부 여학생은 무장 괴한들과 강제 결혼하기도 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또 "일부 여학생들과 함께 카메룬과 챠드 국경을 넘는 무장괴한들이 목격됐다"면서 "우리는 납치범들이 이들 여학생을 인신매매를 통해 팔아넘겼다는 정보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나이지리아 보르노 주 주도 마이두구리에서 130㎞ 떨어진 치복 시 치복공립여자중등학교에 지난 14일 이슬람 테러단체 보코하람 소속으로 보이는 무장괴한들이 총을 쏘고 건물에 불을 지르며 난입, 여학생 수백 명을 납치한 바 있다.

한편, 여성단체 활동가들은 오는 30일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서 여학생 구출을 촉구하는 '100만 명 행진'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납치된 나이지리아 여학생 일부 국외 인신매매”
    • 입력 2014-04-30 06:06:20
    • 수정2014-04-30 08:20:11
    연합뉴스
지난 14일 이슬람 무장세력으로 보이는 괴한들에 납치된 수백 명의 나이지리아 여학생 일부가 인접 국가에 인신매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납치 사건이 발생한 나이지리아 동북부 치복 시(市)의 지도자 포고 비트루스는 "납치된 학생들 가운데 43명이 탈출해 자유를 되찾았으나 230명은 여전히 감금상태"라며 "일부 여학생은 무장 괴한들과 강제 결혼하기도 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또 "일부 여학생들과 함께 카메룬과 챠드 국경을 넘는 무장괴한들이 목격됐다"면서 "우리는 납치범들이 이들 여학생을 인신매매를 통해 팔아넘겼다는 정보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나이지리아 보르노 주 주도 마이두구리에서 130㎞ 떨어진 치복 시 치복공립여자중등학교에 지난 14일 이슬람 테러단체 보코하람 소속으로 보이는 무장괴한들이 총을 쏘고 건물에 불을 지르며 난입, 여학생 수백 명을 납치한 바 있다.

한편, 여성단체 활동가들은 오는 30일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서 여학생 구출을 촉구하는 '100만 명 행진'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