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10대 총기난사로 6명 부상
입력 2014.04.30 (07:40) 수정 2014.04.30 (08:19) 국제
미국 애틀랜타에서 10대 남성이 직장 동료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이 다쳤습니다.

미 FBI 등은 현지시각 29일 오전 5시 45분쯤 애틀랜타 북서부 케네소에 있는 페덱스 화물집하장에서, 이 회사 직원인 19살 게디 크레이머가 동료에게 총격을 가하고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소총과 칼, 폭탄으로 무장한 크레이머는 범행 2시간 쯤 뒤 집하장 근처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국은 크레이머가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크레이머가 주말근무 지시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 미 10대 총기난사로 6명 부상
    • 입력 2014-04-30 07:40:35
    • 수정2014-04-30 08:19:47
    국제
미국 애틀랜타에서 10대 남성이 직장 동료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이 다쳤습니다.

미 FBI 등은 현지시각 29일 오전 5시 45분쯤 애틀랜타 북서부 케네소에 있는 페덱스 화물집하장에서, 이 회사 직원인 19살 게디 크레이머가 동료에게 총격을 가하고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소총과 칼, 폭탄으로 무장한 크레이머는 범행 2시간 쯤 뒤 집하장 근처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국은 크레이머가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크레이머가 주말근무 지시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