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10대 총기난사로 6명 부상
입력 2014.04.30 (07:41) 수정 2014.04.30 (08:19) 연합뉴스
미국 애틀랜타에서 10대 남성이 직장 동료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이 다쳤다.

2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콥카운티 경찰과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45분께 애틀랜타 북서부 케네소에 있는 페덱스 화물집하장에서 이 회사 직원인 게디 크레이머(19)가 동료에게 총격을 가하고 달아났다.

백인인 크레이머는 소총과 칼을 손에 든 상태에서 먼저 경비원에게 총을 쏘고 나서 사무실로 난입해 직원들과 대치하다 발포했다.

크레이머의 총질로 여성 2명을 포함해 6명이 다쳤으며, 이들 중 2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크레이머는 사건 발생 약 두 시간 뒤 집하장 주변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그가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 회사 여직원인 리사 에이컨은 "그가 전투 위장복을 입고 람보처럼 탄띠를 가슴에 두르고 있었다"며 "전쟁터에 나가는 사람 같았다"고 전했다.

크레이머는 폭탄도 제조해 소지하고 있었으나 터트리지 않았다고 FBI는 밝혔다.

당국은 범인의 가족과 페덱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인데, 사내에서는 상사가 주말에도 근무를 시키는데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크레이머의 한 동료는 "지난 금요일(25일) 오후 그가 '토요일 하루 휴가를 내고 싶다'고 했으나 거부당했다"며 "그 이후 회사에 나오지 않아 그가 그만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조지아주가 총기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총기안전소지법'을 제정한 직후에 발생해 정치권, 특히 법안을 주도한 공화당과 전미총기협회(NRA)에 대한 비난 여론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법안은 총기면허 발급 연령을 21세에서 18세로 낮추고 공항, 학교, 교회, 관공서에서 총기소지를 허용하는 내용으로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된다.
  • 미 10대 총기난사로 6명 부상
    • 입력 2014-04-30 07:41:56
    • 수정2014-04-30 08:19:47
    연합뉴스
미국 애틀랜타에서 10대 남성이 직장 동료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이 다쳤다.

2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콥카운티 경찰과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45분께 애틀랜타 북서부 케네소에 있는 페덱스 화물집하장에서 이 회사 직원인 게디 크레이머(19)가 동료에게 총격을 가하고 달아났다.

백인인 크레이머는 소총과 칼을 손에 든 상태에서 먼저 경비원에게 총을 쏘고 나서 사무실로 난입해 직원들과 대치하다 발포했다.

크레이머의 총질로 여성 2명을 포함해 6명이 다쳤으며, 이들 중 2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크레이머는 사건 발생 약 두 시간 뒤 집하장 주변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그가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 회사 여직원인 리사 에이컨은 "그가 전투 위장복을 입고 람보처럼 탄띠를 가슴에 두르고 있었다"며 "전쟁터에 나가는 사람 같았다"고 전했다.

크레이머는 폭탄도 제조해 소지하고 있었으나 터트리지 않았다고 FBI는 밝혔다.

당국은 범인의 가족과 페덱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인데, 사내에서는 상사가 주말에도 근무를 시키는데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크레이머의 한 동료는 "지난 금요일(25일) 오후 그가 '토요일 하루 휴가를 내고 싶다'고 했으나 거부당했다"며 "그 이후 회사에 나오지 않아 그가 그만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조지아주가 총기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총기안전소지법'을 제정한 직후에 발생해 정치권, 특히 법안을 주도한 공화당과 전미총기협회(NRA)에 대한 비난 여론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법안은 총기면허 발급 연령을 21세에서 18세로 낮추고 공항, 학교, 교회, 관공서에서 총기소지를 허용하는 내용으로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