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민, 빅리그 가자!’ 미 진출 첫 무실점
입력 2014.04.30 (08:01) 수정 2014.04.30 (09:15) 연합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 트리플A 노포크 타이즈에서 선발 수업을 받는 윤석민(28)이 미국 프로야구 진출 후 처음으로 무실점 투구를 했다.

윤석민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하버파크에서 열린 콜럼버스 클리퍼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산하)와 더블헤더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단 2안타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진과 볼넷은 각각 3개씩 기록했다.

윤석민은 1회초 호세 라미레스와 저스틴 셀러스를 연속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기세를 올렸고, 나이저 모건을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를 완성했다.

2회도 삼자범퇴로 막은 윤석민은 3회 첫 타자 맷 카슨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이날 첫 출루를 허용했다.

카슨은 노포크 중견수 훌리오 보번의 실책으로 2루까지 진출했다.

윤석민은 로베르토 페레스와 아우디 시리아코, 호세 라미레스를 연속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4회 가장 큰 위기가 찾아왔다.

윤석민은 셀러스와 헤수스 아길라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카를로스 몬크리에프를 2루수 플라이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지만 라이언 롤링어에게 유격수 쪽 내야 안타를 내줘 2사 만루를 허용했다.

윤석민은 후속타자 카슨을 공 3개로 스탠딩 삼진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윤석민은 5회 선두타자 페레스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시리아코를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라미레스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해 실점 없이 5이닝을 채웠다.

이날 윤석민은 총 79개의 공을 던졌고, 이중 직구는 49개였다.

0-0 상황에서 마운드를 넘긴 윤석민은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고, 이날 노포크는 7회 3실점하며 0-3으로 패했다.

하지만 윤석민의 호투는 깊은 인상을 심었다.

버지니아 지역지 데일리 프레스는 "윤석민이 이번 시즌 자신의 최고 투구를 뽐내며 이날 경기를 즐겼다"고 전했다.

최근 3경기 연속 5이닝 이상을 투구 기록을 이어가며 미국 무대 다섯 번째 등판에서 첫 무실점 경기를 해낸 윤석민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6.75에서 5.24로 낮췄다.
  • ‘윤석민, 빅리그 가자!’ 미 진출 첫 무실점
    • 입력 2014-04-30 08:01:06
    • 수정2014-04-30 09:15:10
    연합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 트리플A 노포크 타이즈에서 선발 수업을 받는 윤석민(28)이 미국 프로야구 진출 후 처음으로 무실점 투구를 했다.

윤석민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하버파크에서 열린 콜럼버스 클리퍼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산하)와 더블헤더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단 2안타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진과 볼넷은 각각 3개씩 기록했다.

윤석민은 1회초 호세 라미레스와 저스틴 셀러스를 연속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기세를 올렸고, 나이저 모건을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를 완성했다.

2회도 삼자범퇴로 막은 윤석민은 3회 첫 타자 맷 카슨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이날 첫 출루를 허용했다.

카슨은 노포크 중견수 훌리오 보번의 실책으로 2루까지 진출했다.

윤석민은 로베르토 페레스와 아우디 시리아코, 호세 라미레스를 연속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4회 가장 큰 위기가 찾아왔다.

윤석민은 셀러스와 헤수스 아길라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카를로스 몬크리에프를 2루수 플라이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지만 라이언 롤링어에게 유격수 쪽 내야 안타를 내줘 2사 만루를 허용했다.

윤석민은 후속타자 카슨을 공 3개로 스탠딩 삼진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윤석민은 5회 선두타자 페레스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시리아코를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라미레스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해 실점 없이 5이닝을 채웠다.

이날 윤석민은 총 79개의 공을 던졌고, 이중 직구는 49개였다.

0-0 상황에서 마운드를 넘긴 윤석민은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고, 이날 노포크는 7회 3실점하며 0-3으로 패했다.

하지만 윤석민의 호투는 깊은 인상을 심었다.

버지니아 지역지 데일리 프레스는 "윤석민이 이번 시즌 자신의 최고 투구를 뽐내며 이날 경기를 즐겼다"고 전했다.

최근 3경기 연속 5이닝 이상을 투구 기록을 이어가며 미국 무대 다섯 번째 등판에서 첫 무실점 경기를 해낸 윤석민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6.75에서 5.24로 낮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