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승열, ‘25세 이하 골퍼 베스트12’ 중 8위
입력 2014.04.30 (08:01) 수정 2014.04.30 (08:15)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에서 우승한 노승열(23·나이키골프)이 미국 CBS가 선정한 '25세 이하 골프 선수 베스트 12'에 이름을 올렸다.

CBS는 30일(한국시간) "지금까지 거둔 성적과 앞으로의 기대치를 더해 25세 이하 주요 선수들의 순위를 매겼다"고 설명했다.

CBS가 매긴 순위에서 1위는 로리 매킬로이(25·북아일랜드)가 선정됐고 노승열은 8위에 자리했다.

지금까지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PGA 투어 6승을 거둔 매킬로이에 대해 CBS는 "(생일이 5월4일인) 매킬로이가 25세 이하 베스트 선수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이번 주가 마지막"이라며 "다음부터는 30세 이하 순위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촌평했다.

노승열에 대해서는 "매킬로이에 비교될 수 있을 정도로 좋은 스윙을 가진 선수"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에서 우승하고 올해 마스터스 준우승을 차지한 조던 스피스(21·미국)가 2위에 올랐고 패트릭 리드(24·미국)가 3위였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마쓰야마 히데키(22·일본)가 5위로 뽑혔다. CBS는 "마쓰야마는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할 재능을 지닌 선수"라고 칭찬했다.

또 이시카와 료(23·일본)가 11위로 평가됐다.
  • 노승열, ‘25세 이하 골퍼 베스트12’ 중 8위
    • 입력 2014-04-30 08:01:06
    • 수정2014-04-30 08:15:14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에서 우승한 노승열(23·나이키골프)이 미국 CBS가 선정한 '25세 이하 골프 선수 베스트 12'에 이름을 올렸다.

CBS는 30일(한국시간) "지금까지 거둔 성적과 앞으로의 기대치를 더해 25세 이하 주요 선수들의 순위를 매겼다"고 설명했다.

CBS가 매긴 순위에서 1위는 로리 매킬로이(25·북아일랜드)가 선정됐고 노승열은 8위에 자리했다.

지금까지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PGA 투어 6승을 거둔 매킬로이에 대해 CBS는 "(생일이 5월4일인) 매킬로이가 25세 이하 베스트 선수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이번 주가 마지막"이라며 "다음부터는 30세 이하 순위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촌평했다.

노승열에 대해서는 "매킬로이에 비교될 수 있을 정도로 좋은 스윙을 가진 선수"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에서 우승하고 올해 마스터스 준우승을 차지한 조던 스피스(21·미국)가 2위에 올랐고 패트릭 리드(24·미국)가 3위였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마쓰야마 히데키(22·일본)가 5위로 뽑혔다. CBS는 "마쓰야마는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할 재능을 지닌 선수"라고 칭찬했다.

또 이시카와 료(23·일본)가 11위로 평가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