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명보호, 알제리전만 붉은색 유니폼
입력 2014.04.30 (08:52) 수정 2014.04.30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 대표팀이 브라질월드컵에서 입게 될 유니폼 색깔이 결정됐습니다.

조별리그 3경기 가운데 흰색 유니폼 두 번, 붉은색은 한 번만 입게 됐는데요.

유니폼 색깔만 놓고 보면 16강 가능성이 살짝 더 높아졌다고 합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02년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부터 8강전까지, 대표팀의 승리를 부른 색깔은 흰색이었습니다.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남아공에서도 흰색 유니폼이 함께 했습니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리나라는 러시아와 벨기에 전에서 흰색을, 알제리전에서 붉은색을 입게 됩니다.

승리의 상징인 흰색을 두 번 입게 돼 일단 반가운 징조입니다.

역대 월드컵에서,우리나라는 흰색을 입었을 때 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특히 흰색 상의에, 흰색 스타킹까지 신으면 3전 무패였습니다.

<인터뷰> 홍명보

반면 파란색 유니폼은 최악이었는데, 98년 프랑스월드컵 때 네덜란드에 5대 0으로 진 이후 자취를 감췄습니다.

H조에서는 알제리가 우리처럼 흰색 옷을 입으면 강했는데, 이번 대회 3경기 모두 흰색을 입는 행운을 잡았습니다.

백의 민족답게 흰색을 입을 때 강한 태극전사들의 기분 좋은 징크스가 브라질에서도 이어질 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홍명보호, 알제리전만 붉은색 유니폼
    • 입력 2014-04-30 08:54:48
    • 수정2014-04-30 09:07:2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축구 대표팀이 브라질월드컵에서 입게 될 유니폼 색깔이 결정됐습니다.

조별리그 3경기 가운데 흰색 유니폼 두 번, 붉은색은 한 번만 입게 됐는데요.

유니폼 색깔만 놓고 보면 16강 가능성이 살짝 더 높아졌다고 합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02년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부터 8강전까지, 대표팀의 승리를 부른 색깔은 흰색이었습니다.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남아공에서도 흰색 유니폼이 함께 했습니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리나라는 러시아와 벨기에 전에서 흰색을, 알제리전에서 붉은색을 입게 됩니다.

승리의 상징인 흰색을 두 번 입게 돼 일단 반가운 징조입니다.

역대 월드컵에서,우리나라는 흰색을 입었을 때 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특히 흰색 상의에, 흰색 스타킹까지 신으면 3전 무패였습니다.

<인터뷰> 홍명보

반면 파란색 유니폼은 최악이었는데, 98년 프랑스월드컵 때 네덜란드에 5대 0으로 진 이후 자취를 감췄습니다.

H조에서는 알제리가 우리처럼 흰색 옷을 입으면 강했는데, 이번 대회 3경기 모두 흰색을 입는 행운을 잡았습니다.

백의 민족답게 흰색을 입을 때 강한 태극전사들의 기분 좋은 징크스가 브라질에서도 이어질 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