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우베스 “스페인 인종차별 후진국” 비난
입력 2014.04.30 (09:17) 수정 2014.04.30 (20:05) 연합뉴스
경기 도중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바나나가 그라운드로 날아들자 태연히 집어먹어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킨 다니 아우베스(31·바르셀로나)가 스페인 축구에 깊이 뿌리내린 인종 차별의 그림자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아우베스는 30일(한국시간) 브라질 '라디오 글로보'와의 인터뷰에서 "스페인은 인종차별에 관대한 정서를 가지고 있다"며 "여러 면에서 스페인은 인종차별 문제에 있어서 후진국이나 다름없다. 피부색과 인종이 다른 외국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우베스는 지난 28일 비야레알과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경기 도중 코너킥을 차려는 순간 관중석에서 노란색 바나나가 날아들자 아무렇지도 않은 듯 집어들고는 껍질을 벗겨 먹은 뒤 곧바로 코너킥을 이어갔다. 바나나는 유색인종을 조롱하는 상징물이다.

아우베스의 행동에 수많은 축구 스타들과 유명인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바나나를 먹는 사진이나 격려의 말을 올리면서 지지에 나섰고, 비야레알 구단은 바나나를 투척한 팬에게 '경기장 영구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대해 아우베스는 "사람들의 대응에 너무 놀랐다"며 "전혀 예상도 못한 반응"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나나를 집어 먹었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았다"며 "단지 부정적인 행동을 긍정적인 행동으로 받아줬을 뿐이었다. 솔직히 바나나를 던진 사람의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서 망신을 주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 아우베스 “스페인 인종차별 후진국” 비난
    • 입력 2014-04-30 09:17:36
    • 수정2014-04-30 20:05:16
    연합뉴스
경기 도중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바나나가 그라운드로 날아들자 태연히 집어먹어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킨 다니 아우베스(31·바르셀로나)가 스페인 축구에 깊이 뿌리내린 인종 차별의 그림자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아우베스는 30일(한국시간) 브라질 '라디오 글로보'와의 인터뷰에서 "스페인은 인종차별에 관대한 정서를 가지고 있다"며 "여러 면에서 스페인은 인종차별 문제에 있어서 후진국이나 다름없다. 피부색과 인종이 다른 외국인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우베스는 지난 28일 비야레알과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경기 도중 코너킥을 차려는 순간 관중석에서 노란색 바나나가 날아들자 아무렇지도 않은 듯 집어들고는 껍질을 벗겨 먹은 뒤 곧바로 코너킥을 이어갔다. 바나나는 유색인종을 조롱하는 상징물이다.

아우베스의 행동에 수많은 축구 스타들과 유명인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바나나를 먹는 사진이나 격려의 말을 올리면서 지지에 나섰고, 비야레알 구단은 바나나를 투척한 팬에게 '경기장 영구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대해 아우베스는 "사람들의 대응에 너무 놀랐다"며 "전혀 예상도 못한 반응"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나나를 집어 먹었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았다"며 "단지 부정적인 행동을 긍정적인 행동으로 받아줬을 뿐이었다. 솔직히 바나나를 던진 사람의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서 망신을 주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