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이철우 “대통령,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사과해야”
입력 2014.04.30 (10:30) 수정 2014.04.30 (10:31) 정치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더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오늘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해 위로도 하고 했지만, 유족들과 국민이 아직 진정성이 없다고 하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사과하고, 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국가에서 녹을 받는 사람은 모두 반성하고, 사과하고 죄인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의원은 세월호 실종자 구조 장면을 보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이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대통령이 밝힌 국가안전처 신설 방침에 대해 정말 잘된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국가안전처를 만들게 되면 미국 연방재난관리처의 형태로 운영하는 게 좋다고 밝힌 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재난 관련 부분을 넣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이철우 “대통령,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사과해야”
    • 입력 2014-04-30 10:30:21
    • 수정2014-04-30 10:31:20
    정치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더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오늘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해 위로도 하고 했지만, 유족들과 국민이 아직 진정성이 없다고 하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사과하고, 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국가에서 녹을 받는 사람은 모두 반성하고, 사과하고 죄인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의원은 세월호 실종자 구조 장면을 보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이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대통령이 밝힌 국가안전처 신설 방침에 대해 정말 잘된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국가안전처를 만들게 되면 미국 연방재난관리처의 형태로 운영하는 게 좋다고 밝힌 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재난 관련 부분을 넣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