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고픔 차단하는 약 나오나?
입력 2014.04.30 (10:36) 연합뉴스
배고픔을 차단할 수 있는 약 개발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KCL) 영양학교수 개리 프로스트 박사는 식이섬유가 대장에서 분해될 때 생성되는 단쇄지방산 아세테이트가 뇌의 배고픔 신호를 차단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라서 아세테이트를 이용하면 배고픔을 막아 먹는 것을 줄일 수 있는 알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프로스트 박사는 주장했다.

그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에 실린 연구논문에서 과일, 채소를 먹으면 만복감을 느끼게 되며 그 이유는 그 속에 들어 있는 식이섬유가 대장에서 분해되면서 생성된 아세테이트가 식욕을 억제하는 뇌의 시상하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련의 쥐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증명했다.

먼저 일단의 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2개월 동안 한 그룹엔 고지방 먹이와 함께 치커리, 사탕무 등 식이섬유 이눌린(inulin)이 많이 들어 있는 먹이를 곁들어 주고 다른 그룹엔 고지방 먹이만 주었다.

그 결과 이눌린을 섭취한 그룹은 이눌린을 먹지 않은 그룹에 비해 덜 먹고 살이 덜 쪘다.

쥐들의 대장 물질들을 분석해 보니 이눌린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아세테이트가 많았다.

이어 아세테이트에 방사성 탄소 꼬리표를 붙여 쥐들의 정맥과 대장에 주입한 뒤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을 통해 아세테이트의 이동을 추적한 결과 식욕을 조절하는 뇌부위인 시상하부에 집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테이트는 체내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이를 '알약'(pill)으로 만들려면 대장에서 서서히 방출되게 해야 할 것이라고 프로스트 박사는 말했다.

또 투여단위와 내약성, 안전성도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식이섬유는 정제하지 않는 곡물, 현미, 과일, 채소, 콩 등에 많이 들어 있다.
  • 배고픔 차단하는 약 나오나?
    • 입력 2014-04-30 10:36:45
    연합뉴스
배고픔을 차단할 수 있는 약 개발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KCL) 영양학교수 개리 프로스트 박사는 식이섬유가 대장에서 분해될 때 생성되는 단쇄지방산 아세테이트가 뇌의 배고픔 신호를 차단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라서 아세테이트를 이용하면 배고픔을 막아 먹는 것을 줄일 수 있는 알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프로스트 박사는 주장했다.

그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에 실린 연구논문에서 과일, 채소를 먹으면 만복감을 느끼게 되며 그 이유는 그 속에 들어 있는 식이섬유가 대장에서 분해되면서 생성된 아세테이트가 식욕을 억제하는 뇌의 시상하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련의 쥐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증명했다.

먼저 일단의 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2개월 동안 한 그룹엔 고지방 먹이와 함께 치커리, 사탕무 등 식이섬유 이눌린(inulin)이 많이 들어 있는 먹이를 곁들어 주고 다른 그룹엔 고지방 먹이만 주었다.

그 결과 이눌린을 섭취한 그룹은 이눌린을 먹지 않은 그룹에 비해 덜 먹고 살이 덜 쪘다.

쥐들의 대장 물질들을 분석해 보니 이눌린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아세테이트가 많았다.

이어 아세테이트에 방사성 탄소 꼬리표를 붙여 쥐들의 정맥과 대장에 주입한 뒤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을 통해 아세테이트의 이동을 추적한 결과 식욕을 조절하는 뇌부위인 시상하부에 집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테이트는 체내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이를 '알약'(pill)으로 만들려면 대장에서 서서히 방출되게 해야 할 것이라고 프로스트 박사는 말했다.

또 투여단위와 내약성, 안전성도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식이섬유는 정제하지 않는 곡물, 현미, 과일, 채소, 콩 등에 많이 들어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