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서희 ‘멜로 복수극’ 으로 4년 만에 안방 복귀
입력 2014.04.30 (11:07) 연합뉴스
중국에서 활동해 온 배우 장서희가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드라마 홍보사는 장서희가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의 여주인공 백연희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30일 밝혔다.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복수를 꿈꾸던 여자가 진정한 모성애와 사랑에 눈뜨며 과거의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 복수극'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장서희가 맡은 백연희는 조용한 성품이지만 내면에 강인함을 지닌 여자로, 진한 모성애와 사랑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다현이 아내를 사랑하지만 아내와 대리모 사이에서 괴로워하는 남편 정병국 역을 맡았다.

'루비 반지'의 황순영 작가가 쓰고 '사랑과 전쟁'의 곽기원 PD가 연출하는 '뻐꾸기 둥지'는 '천상 여자' 후속으로 다음 달 2일 처음 방송된다.
  • 장서희 ‘멜로 복수극’ 으로 4년 만에 안방 복귀
    • 입력 2014-04-30 11:07:44
    연합뉴스
중국에서 활동해 온 배우 장서희가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드라마 홍보사는 장서희가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의 여주인공 백연희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30일 밝혔다.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복수를 꿈꾸던 여자가 진정한 모성애와 사랑에 눈뜨며 과거의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 복수극'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장서희가 맡은 백연희는 조용한 성품이지만 내면에 강인함을 지닌 여자로, 진한 모성애와 사랑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다현이 아내를 사랑하지만 아내와 대리모 사이에서 괴로워하는 남편 정병국 역을 맡았다.

'루비 반지'의 황순영 작가가 쓰고 '사랑과 전쟁'의 곽기원 PD가 연출하는 '뻐꾸기 둥지'는 '천상 여자' 후속으로 다음 달 2일 처음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