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구야 보고 싶다” 조문 온 생존 학생들
입력 2014.04.30 (17:02) 수정 2014.04.30 (17:13) 포토뉴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조문온 생존 학생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친구들의 조문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조문온 생존 학생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친구야 보고 싶다” 조문 온 생존 학생들
    • 입력 2014-04-30 17:02:12
    • 수정2014-04-30 17:13:55
    포토뉴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마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가족과 함께 3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