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다이빙 벨’ 투입 28분 만에 철수…수색 난항
입력 2014.04.30 (17:49) 수정 2014.04.30 (19:28) 사회
어제 사고해역에 투입된 다이빙 벨을 이용한 수색 작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다이빙 벨 운용 업체인 알파잠수기술공사는 오늘 오후 3시 45분쯤 다이빙 벨을 세월호 선미 구역에 투입했다 28분 만인 오후 4시 13분쯤 철수했습니다.

업체 측은 선미 입구 근방까지 내려갔지만 개인용 산소공급 케이블에 문제가 생겨 물 밖에서 수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이빙 벨은 수리 즉시 다시 투입될 예정입니다.
  • ‘다이빙 벨’ 투입 28분 만에 철수…수색 난항
    • 입력 2014-04-30 17:49:08
    • 수정2014-04-30 19:28:39
    사회
어제 사고해역에 투입된 다이빙 벨을 이용한 수색 작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다이빙 벨 운용 업체인 알파잠수기술공사는 오늘 오후 3시 45분쯤 다이빙 벨을 세월호 선미 구역에 투입했다 28분 만인 오후 4시 13분쯤 철수했습니다.

업체 측은 선미 입구 근방까지 내려갔지만 개인용 산소공급 케이블에 문제가 생겨 물 밖에서 수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이빙 벨은 수리 즉시 다시 투입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