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몰 15일째…실종자 가족의 끝없는 슬픔
입력 2014.04.30 (19:58) 수정 2014.04.30 (19:58) 포토뉴스
울어도 울어도 끝없는 눈물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슬픈 바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힘내세요”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아버지의 공간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실내체육관에서 한 실종자의 가족이 이불로 임시로 만든 공간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신문기사를 읽고 있다.
아버지 공간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실내체육관에서 한 실종자의 가족이 이불로 임시로 만든 공간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신문기사를 읽고 있다.
기다리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실내체육관에서 한 실종자의 가족이 이불로 임시로 만든 공간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신문기사를 읽고 있다.
  • 침몰 15일째…실종자 가족의 끝없는 슬픔
    • 입력 2014-04-30 19:58:32
    • 수정2014-04-30 19:58:52
    포토뉴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울어도 울어도 눈물은 끝이 없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15일째인 30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한 실종자 가족이 바다를 바라보며 오열하자 여경들이 위로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