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언딘, 금양호 실종자 못 찾고도 4억 넘게 받아
입력 2014.04.30 (21:07) 수정 2014.04.30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언딘은 지난 2010년, 천안함 수색에 참여했다 침몰한 금양호의 실종자를 찾는 작업도 맡았습니다.

당시 언딘은 실종자를 아무도 찾지 못했지만, 정부로부터 4억 원 넘게 받았고 실종자 가족들에게도 5억 원을 더 요구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박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4월, 천안함 수색에 참여했던 어선 98 금양호.

금양호는 수색을 마치고 돌아가다, 캄보디아 화물선과 충돌해 서해 대청도 앞바다에 침몰합니다.

금양호에 타고 있던 선원 9명 가운데 2명은 숨진 채 떠올라 시신을 수습했지만 7명은 실종됐습니다.

당시 해경과 실종자 수색, 선체 인양 계약을 맺은 업체는 언딘.

실종자 가족들은 당시 언딘이 계약 뒤 일주일이 지나서야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고, 그나마도 기상 악화 등을 이유로 실제 수색은 3차례에 그쳤다고 말합니다.

실종자는 한 명도 찾지 못했습니다.

언딘은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선체 인양도 하지 않았지만 계약금 대부분을 받았습니다.

금양호 작업으로 다른 사업을 못한 손해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 : "(언딘이) 98금양호 인수작업에 참여했었고, 돈도 받았는데, 4억 2천300만원이래요."

가족들은 당시 언딘이 선내 수색 대가로 실종자 가족에게 5억 원을 더 요구해 수색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그물망이 처져 있으니까 수색을 하려면 5억 원이 더 필요하겠다라고 하는 거예요."

KBS는 언딘 측에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취재에 응할 책임 있는 담당자가 없다며 응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언딘, 금양호 실종자 못 찾고도 4억 넘게 받아
    • 입력 2014-04-30 21:08:30
    • 수정2014-04-30 22:30:57
    뉴스 9
<앵커 멘트>

언딘은 지난 2010년, 천안함 수색에 참여했다 침몰한 금양호의 실종자를 찾는 작업도 맡았습니다.

당시 언딘은 실종자를 아무도 찾지 못했지만, 정부로부터 4억 원 넘게 받았고 실종자 가족들에게도 5억 원을 더 요구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박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4월, 천안함 수색에 참여했던 어선 98 금양호.

금양호는 수색을 마치고 돌아가다, 캄보디아 화물선과 충돌해 서해 대청도 앞바다에 침몰합니다.

금양호에 타고 있던 선원 9명 가운데 2명은 숨진 채 떠올라 시신을 수습했지만 7명은 실종됐습니다.

당시 해경과 실종자 수색, 선체 인양 계약을 맺은 업체는 언딘.

실종자 가족들은 당시 언딘이 계약 뒤 일주일이 지나서야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고, 그나마도 기상 악화 등을 이유로 실제 수색은 3차례에 그쳤다고 말합니다.

실종자는 한 명도 찾지 못했습니다.

언딘은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선체 인양도 하지 않았지만 계약금 대부분을 받았습니다.

금양호 작업으로 다른 사업을 못한 손해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해경 관계자 : "(언딘이) 98금양호 인수작업에 참여했었고, 돈도 받았는데, 4억 2천300만원이래요."

가족들은 당시 언딘이 선내 수색 대가로 실종자 가족에게 5억 원을 더 요구해 수색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그물망이 처져 있으니까 수색을 하려면 5억 원이 더 필요하겠다라고 하는 거예요."

KBS는 언딘 측에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취재에 응할 책임 있는 담당자가 없다며 응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