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기암 영국 청년의 꿈…감동의 모금운동
입력 2014.04.30 (21:50) 수정 2014.04.30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암 투병 중인 영국의 한 청소년이 인터넷에서 청소년 암환자를 위한 모금운동을 벌여 50억 원이 넘는 큰 돈을 모았습니다.

이 소년은 암 판정 이후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를 꼽아 하나씩 실천해오고도 있는데요.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 전인 15살때 결장암 진단을 받은 스티브 서튼군은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를 목록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목록을 인터넷에 공개한 그는 스카이 다이빙을 하거나 코끼리를 껴안는 사진들을 공개하면서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모습을 세상과 함께 나눕니다.

암에 굴복하지 않고 용기있게 살아가는 서튼군의 사연은 비슷한 처지의 청소년 암 환자들에게 큰 감동과 용기를 줬습니다.

<녹취> 알렉스(청소년 암환자)

서튼군은 일주일 전부터 인터넷에서 청소년 암환자를 돕자는 모금운동을 시작했습니다.

12만 명이 호응해 지금까지 50여억 원이 모였습니다.

<녹취> 시오반(청소년 암재단)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된 서튼군은 아직까지 살아있는 것이 행운이라면서 많은 사람의 참여에 감사했습니다.

<녹취> 스티븐 서튼(암환자)

19살 서튼군은 자신이 만든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 가운데 지금까지 33가지를 실천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 말기암 영국 청년의 꿈…감동의 모금운동
    • 입력 2014-04-30 21:51:44
    • 수정2014-04-30 22:13:16
    뉴스 9
<앵커 멘트>

암 투병 중인 영국의 한 청소년이 인터넷에서 청소년 암환자를 위한 모금운동을 벌여 50억 원이 넘는 큰 돈을 모았습니다.

이 소년은 암 판정 이후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를 꼽아 하나씩 실천해오고도 있는데요.

런던 박장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 전인 15살때 결장암 진단을 받은 스티브 서튼군은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를 목록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목록을 인터넷에 공개한 그는 스카이 다이빙을 하거나 코끼리를 껴안는 사진들을 공개하면서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모습을 세상과 함께 나눕니다.

암에 굴복하지 않고 용기있게 살아가는 서튼군의 사연은 비슷한 처지의 청소년 암 환자들에게 큰 감동과 용기를 줬습니다.

<녹취> 알렉스(청소년 암환자)

서튼군은 일주일 전부터 인터넷에서 청소년 암환자를 돕자는 모금운동을 시작했습니다.

12만 명이 호응해 지금까지 50여억 원이 모였습니다.

<녹취> 시오반(청소년 암재단)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된 서튼군은 아직까지 살아있는 것이 행운이라면서 많은 사람의 참여에 감사했습니다.

<녹취> 스티븐 서튼(암환자)

19살 서튼군은 자신이 만든 꼭 하고 싶은 일 46가지 가운데 지금까지 33가지를 실천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