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병언 관련 상호금융사 점검 전방위 확대
입력 2014.05.02 (06:06)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관련된 업체가 계속 늘어나자 신용협동조합, 농협 조합, 새마을금고 등 모든 종류의 상호금융사로 부실 대출 점검을 전방위 확대한다.

특히 구원파와 관련된 종교단체 신용협동조합에 대해선 특별 검사를 집중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올해 건전성 지표가 나쁜 신협에 대해서는 검사를 강화하는 등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여객선 세월호 참사에 연루된 청해진해운 관계사에 대출해준 신협과 농협조합, 새마을금고에 대해 상호금융협의회를 통해 담당 부처 협조를 받아 부실 대출 여부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당초 유병언 일가 관련 신협은 10여곳에 대출액이 50여억원 정도로 추정됐다. 그러나 페이퍼컴퍼니를 포함한 관계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으며 농협과 새마을금고까지 합치면 최대 50여개 조합이 대출에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유병언 일가와 관련한 계열사가 계속 늘어나 여기에 대출해준 신협, 농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사도 증가할 수밖에 없다"면서 "대출 자체야 담보가 있어 별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일단 상황에 대해 점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당국은 청해진해운 관계사에 대출이 많은 산업은행, 경남은행, 기업은행, 우리은행에 대해 특검에 착수했으나 대출 자체만으로는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장 여신이 많은 산업은행의 경우 담보를 충분히 잡은 상태에서 대출을 해줘 그 자체만으로 부실을 적발하기 어렵다"면서 "이렇게 빌린 돈을 계열사간에 돌려 막으면서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유 전 회장 일가의 대출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종교인 주축으로 만들어진 신협 10여곳에 대해서는 특검을 강화하고 있다.

종교단체 신협의 경우 일반 지역 신협이나 직장 신협과 달리 성금 등을 위한 대출 등 복잡한 사안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2000년대 중반 이후 설립 목적과 자금력이 확실한 직장 신협 외에는 다른 형태의 신협에는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유병언 일가 의혹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신도들이 구성한 신협 10여곳에 특검을 하고 있다"면서 "헌금 등 대출 과정에서 문제 소지가 있는지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신협에 대해서는 최근 10여년간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는 방식으로 통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유병언 관련 상호금융사 점검 전방위 확대
    • 입력 2014-05-02 06:06:16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관련된 업체가 계속 늘어나자 신용협동조합, 농협 조합, 새마을금고 등 모든 종류의 상호금융사로 부실 대출 점검을 전방위 확대한다.

특히 구원파와 관련된 종교단체 신용협동조합에 대해선 특별 검사를 집중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올해 건전성 지표가 나쁜 신협에 대해서는 검사를 강화하는 등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여객선 세월호 참사에 연루된 청해진해운 관계사에 대출해준 신협과 농협조합, 새마을금고에 대해 상호금융협의회를 통해 담당 부처 협조를 받아 부실 대출 여부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당초 유병언 일가 관련 신협은 10여곳에 대출액이 50여억원 정도로 추정됐다. 그러나 페이퍼컴퍼니를 포함한 관계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으며 농협과 새마을금고까지 합치면 최대 50여개 조합이 대출에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유병언 일가와 관련한 계열사가 계속 늘어나 여기에 대출해준 신협, 농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사도 증가할 수밖에 없다"면서 "대출 자체야 담보가 있어 별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일단 상황에 대해 점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당국은 청해진해운 관계사에 대출이 많은 산업은행, 경남은행, 기업은행, 우리은행에 대해 특검에 착수했으나 대출 자체만으로는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장 여신이 많은 산업은행의 경우 담보를 충분히 잡은 상태에서 대출을 해줘 그 자체만으로 부실을 적발하기 어렵다"면서 "이렇게 빌린 돈을 계열사간에 돌려 막으면서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유 전 회장 일가의 대출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종교인 주축으로 만들어진 신협 10여곳에 대해서는 특검을 강화하고 있다.

종교단체 신협의 경우 일반 지역 신협이나 직장 신협과 달리 성금 등을 위한 대출 등 복잡한 사안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2000년대 중반 이후 설립 목적과 자금력이 확실한 직장 신협 외에는 다른 형태의 신협에는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유병언 일가 의혹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신도들이 구성한 신협 10여곳에 특검을 하고 있다"면서 "헌금 등 대출 과정에서 문제 소지가 있는지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신협에 대해서는 최근 10여년간 설립 허가를 내주지 않는 방식으로 통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