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심 커지는 ‘안전 체험’
입력 2014.05.02 (06:54) 수정 2014.05.02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재난 상황에서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안전체험시설을 찾는 방문객이 부쩍 늘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이 나 연기가 자욱해진 방, 아이들이 밖으로 재빨리 뛰쳐나갑니다.

이어 완강기 줄을 몸에 맞게 조인 뒤 자세를 잡고 천천히 아래로 내려옵니다.

처음 해보는 실습이 낯설지만 눈빛만큼은 진지합니다.

<인터뷰> 석하나(대구 범일중학교) : "글로나 영상으로 보는게 아니라 직접 도구를 활용해가면서 해보니까, 좀 더 요령있게 대피할 수 있는 것 같고,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이 재난체험시설은 대구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지난 2008년에 조성됐습니다.

지진과 화재 대피요령, 지하철 탈출은 물론 일반 심폐소생술도 배울 수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교육 문의가 50% 가량 늘며 하루 최대 수용 인원인 360명을 매일 채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경수현(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교수요원) : "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내 생명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는 종합체험장이다보니까 모든 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시고."

갑작스런 재난 상황에 대비해 평소에 훈련을 해두려는 학생들이나 단체 뿐 아니라 가족 단위 방문객까지 찾는 계층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공하성(경일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정규교육과정으로 도입을 해서 반복적으로 학습이 이뤄졌을 때 실제 재난이 발생하면 우리가 몸에 배어있는대로 제대로 재난에 대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언제 어디서 대형재난이 발생할 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안전체험시설이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관심 커지는 ‘안전 체험’
    • 입력 2014-05-02 06:56:02
    • 수정2014-05-02 07:24: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재난 상황에서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안전체험시설을 찾는 방문객이 부쩍 늘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이 나 연기가 자욱해진 방, 아이들이 밖으로 재빨리 뛰쳐나갑니다.

이어 완강기 줄을 몸에 맞게 조인 뒤 자세를 잡고 천천히 아래로 내려옵니다.

처음 해보는 실습이 낯설지만 눈빛만큼은 진지합니다.

<인터뷰> 석하나(대구 범일중학교) : "글로나 영상으로 보는게 아니라 직접 도구를 활용해가면서 해보니까, 좀 더 요령있게 대피할 수 있는 것 같고,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이 재난체험시설은 대구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지난 2008년에 조성됐습니다.

지진과 화재 대피요령, 지하철 탈출은 물론 일반 심폐소생술도 배울 수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교육 문의가 50% 가량 늘며 하루 최대 수용 인원인 360명을 매일 채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경수현(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교수요원) : "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내 생명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는 종합체험장이다보니까 모든 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시고."

갑작스런 재난 상황에 대비해 평소에 훈련을 해두려는 학생들이나 단체 뿐 아니라 가족 단위 방문객까지 찾는 계층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공하성(경일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정규교육과정으로 도입을 해서 반복적으로 학습이 이뤄졌을 때 실제 재난이 발생하면 우리가 몸에 배어있는대로 제대로 재난에 대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언제 어디서 대형재난이 발생할 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안전체험시설이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