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국장, 사고 수사 관여 지휘 했었나?
입력 2014.05.02 (07:05) 수정 2014.05.02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경본청의 정보수사국장은 해경 수사를 총괄하는 자리입니다.

그런데도 세월호 사고 현장에 내려간 이 국장은 수사 지휘를 할 수 없었다는 입장인데요,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가 침몰한 지 사흘째 되는 날.

이용욱 정보수사국장이 직접 진도 팽목항에 나타나 실종자 가족들에게 사고현장 수색 상황을 설명합니다.

<녹취>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해군에서는 에어포켓도 주입을 했었고 잠수부들을 동원해서 실내 수색을 했습니다."

수사대상인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언급합니다.

<녹취>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어떤 것들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쳐서 기울게 됐는지, 추후에 규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해경본청에서 정보수사국장은 청장과 차장 다음 지위로, 수사과와 형사과 등 수사를 전담하는 핵심 부서를 산하에 두고 있습니다.

자신의 세모 근무 전력과 유병언 전 회장과의 관계가 알려진 뒤 수사 지휘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기 시작하자 이 국장은 세월호 사고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사고 초기 서해해경청 안전총괄부장이 수사본부장이어서 모든 수사가 서해청 중심으로 진행됐다는 겁니다.

<녹취> 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팽목 현장에서 소통 역할을 해서 가족들과 계속 같이 있었기 때문에 일체 수사 지휘를 할 수 없는 그런 (위치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경 본청의 정보수사국장은 지방청의 수사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직위입니다.

수사지휘 체계에서 빠져있다는 해명에 설득력이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이 국장, 사고 수사 관여 지휘 했었나?
    • 입력 2014-05-02 07:07:49
    • 수정2014-05-02 08:04: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해경본청의 정보수사국장은 해경 수사를 총괄하는 자리입니다.

그런데도 세월호 사고 현장에 내려간 이 국장은 수사 지휘를 할 수 없었다는 입장인데요,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가 침몰한 지 사흘째 되는 날.

이용욱 정보수사국장이 직접 진도 팽목항에 나타나 실종자 가족들에게 사고현장 수색 상황을 설명합니다.

<녹취>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해군에서는 에어포켓도 주입을 했었고 잠수부들을 동원해서 실내 수색을 했습니다."

수사대상인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언급합니다.

<녹취>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어떤 것들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쳐서 기울게 됐는지, 추후에 규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해경본청에서 정보수사국장은 청장과 차장 다음 지위로, 수사과와 형사과 등 수사를 전담하는 핵심 부서를 산하에 두고 있습니다.

자신의 세모 근무 전력과 유병언 전 회장과의 관계가 알려진 뒤 수사 지휘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기 시작하자 이 국장은 세월호 사고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사고 초기 서해해경청 안전총괄부장이 수사본부장이어서 모든 수사가 서해청 중심으로 진행됐다는 겁니다.

<녹취> 이용욱(해경 정보수사국장) : "팽목 현장에서 소통 역할을 해서 가족들과 계속 같이 있었기 때문에 일체 수사 지휘를 할 수 없는 그런 (위치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경 본청의 정보수사국장은 지방청의 수사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직위입니다.

수사지휘 체계에서 빠져있다는 해명에 설득력이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