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왔다갔다’…수중 발굴선 일주일 만에 투입
입력 2014.05.02 (07:16) 수정 2014.05.02 (08: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화재청에는 해저 유물 탐사를 위해 수중 전용 발굴선이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당일 문화재청은 이 선박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는데요.

해경이 허둥지둥대다 일주일이 지나서야 뒤늦게 수중 수색 작업에 투입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박대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양 유물 발굴선으론 아시아에서 가장 큰 '누리안호'.

세월호 침몰 참사 당일, 문화재청은 '누리안호'와 탐사선 '씨뮤즈호'를 사고 해역에 보냈습니다.

수중 구조작업에 필수적인 감압 챔버와 장시간 수색에 필요한 표면 공기 공급 장비가 갖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강대흔(누리안호 잠수사) : "파도가 쳐도 안전하고 모든 장비가 세팅이 돼서 안전하게 발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경은 '누리안호'에게 수색을 맡기지 않았습니다.

대신 '누리안호'는 떠다니는 쓰레기를 수거하거나 민간 잠수사를 지원하는 등의 일만을 했습니다.

더 이상 있을 이유를 못 찾은 '누리안호'는 사고 발생 5일째, 해경에 철수를 통보한 뒤 사고 해역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해경은 그 다음날 '누리안호'가 구조에 필요하다며 다시 와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결국 '누리안호'가 수중 수색 작업에 투입된 건 사고 발생 일주일째인 지난달 22일입니다.

<녹취> 유기홍(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의원) : "같은 국가기관의 우수한 성능을 가진 배가 갔는데 활용도 못하고 쓰레기만 줍게 하다가, 그 사이에 우리 아이들이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해경이 허둥지둥하면서 생명을 구할 수도 있었을, 아까운 시간을 헛되이 보내버린 것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왔다갔다’…수중 발굴선 일주일 만에 투입
    • 입력 2014-05-02 07:19:46
    • 수정2014-05-02 08:44: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문화재청에는 해저 유물 탐사를 위해 수중 전용 발굴선이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 당일 문화재청은 이 선박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는데요.

해경이 허둥지둥대다 일주일이 지나서야 뒤늦게 수중 수색 작업에 투입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박대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양 유물 발굴선으론 아시아에서 가장 큰 '누리안호'.

세월호 침몰 참사 당일, 문화재청은 '누리안호'와 탐사선 '씨뮤즈호'를 사고 해역에 보냈습니다.

수중 구조작업에 필수적인 감압 챔버와 장시간 수색에 필요한 표면 공기 공급 장비가 갖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강대흔(누리안호 잠수사) : "파도가 쳐도 안전하고 모든 장비가 세팅이 돼서 안전하게 발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경은 '누리안호'에게 수색을 맡기지 않았습니다.

대신 '누리안호'는 떠다니는 쓰레기를 수거하거나 민간 잠수사를 지원하는 등의 일만을 했습니다.

더 이상 있을 이유를 못 찾은 '누리안호'는 사고 발생 5일째, 해경에 철수를 통보한 뒤 사고 해역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해경은 그 다음날 '누리안호'가 구조에 필요하다며 다시 와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결국 '누리안호'가 수중 수색 작업에 투입된 건 사고 발생 일주일째인 지난달 22일입니다.

<녹취> 유기홍(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의원) : "같은 국가기관의 우수한 성능을 가진 배가 갔는데 활용도 못하고 쓰레기만 줍게 하다가, 그 사이에 우리 아이들이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해경이 허둥지둥하면서 생명을 구할 수도 있었을, 아까운 시간을 헛되이 보내버린 것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