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수색 17일째…사리때 마지막날 유속 거세
입력 2014.05.02 (07:47) 수정 2014.05.02 (09:25)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발생 17일째인 2일 실종자 구조와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정조 시간에 맞춰 오전 3시 31분부터 16차례에 걸쳐 36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을 진행 중이다.

전날 9명의 사망자를 발견한 뒤 이날 사망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현재 사망자는 222명이고 실종자는 80명이다.

합동구조팀은 이날 4층 좌현 선수, 4층 중앙 객실, 5층 로비를 중심으로 수색을 펼칠 방침이다.

이날은 사리때(4월29일∼5월2일) 마지막 날로 전날처럼 최대 유속이 초속 2.4m로 예상돼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사고 해역에는 오전까지 초속 6∼9m, 오후 들어서는 7∼11m의 바람이 불고 바다의 물결은 0.5∼1m로 일겠다. 진도의 기온은 9.4∼23도로 분포될 전망이다.
  • 수색 17일째…사리때 마지막날 유속 거세
    • 입력 2014-05-02 07:47:26
    • 수정2014-05-02 09:25:29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발생 17일째인 2일 실종자 구조와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정조 시간에 맞춰 오전 3시 31분부터 16차례에 걸쳐 36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을 진행 중이다.

전날 9명의 사망자를 발견한 뒤 이날 사망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현재 사망자는 222명이고 실종자는 80명이다.

합동구조팀은 이날 4층 좌현 선수, 4층 중앙 객실, 5층 로비를 중심으로 수색을 펼칠 방침이다.

이날은 사리때(4월29일∼5월2일) 마지막 날로 전날처럼 최대 유속이 초속 2.4m로 예상돼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사고 해역에는 오전까지 초속 6∼9m, 오후 들어서는 7∼11m의 바람이 불고 바다의 물결은 0.5∼1m로 일겠다. 진도의 기온은 9.4∼23도로 분포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