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도 관광수지는 적자…22개월 연속
입력 2014.05.02 (07:47) 연합뉴스
올해 들어서도 관광수지는 계속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은행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관광수지는 2천16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2012년 6월 이후 22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지속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적자액은 7억2천10만달러로 작년 동기(11억220만달러)보다는 34.7% 줄었다.

1분기 내국인의 해외 관광 지출(45억1천360만달러)이 작년 동기보다 3억1천57만달러(7.5%) 늘었지만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지출(37억9천350만달러)이 중국인을 중심으로 6억9천780만달러(22.5%)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달 황금연휴 기간을 노린 해외 여행상품이 일찍부터 매진된 상태여서 5월에는 다시 적자가 커질 가능성이 있다.

관광수지는 1998∼2000년에는 외환위기 여파로 해외여행이 줄면서 `불황형 흑자'를 보였지만 2001년부터는 다시 해외여행이 늘어 매년 적자를 냈다.

월별로는 2012년 4∼5월 흑자를 내기도 했으나 엔저 파고가 닥치면서 일본인 여행객이 줄고서 그 이후 적자로 돌아섰다.
  • 올해도 관광수지는 적자…22개월 연속
    • 입력 2014-05-02 07:47:26
    연합뉴스
올해 들어서도 관광수지는 계속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은행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관광수지는 2천16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2012년 6월 이후 22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지속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적자액은 7억2천10만달러로 작년 동기(11억220만달러)보다는 34.7% 줄었다.

1분기 내국인의 해외 관광 지출(45억1천360만달러)이 작년 동기보다 3억1천57만달러(7.5%) 늘었지만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지출(37억9천350만달러)이 중국인을 중심으로 6억9천780만달러(22.5%)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달 황금연휴 기간을 노린 해외 여행상품이 일찍부터 매진된 상태여서 5월에는 다시 적자가 커질 가능성이 있다.

관광수지는 1998∼2000년에는 외환위기 여파로 해외여행이 줄면서 `불황형 흑자'를 보였지만 2001년부터는 다시 해외여행이 늘어 매년 적자를 냈다.

월별로는 2012년 4∼5월 흑자를 내기도 했으나 엔저 파고가 닥치면서 일본인 여행객이 줄고서 그 이후 적자로 돌아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