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침몰지점 4㎞ 떨어진 곳서 시신 수습
입력 2014.05.02 (08:12) 수정 2014.05.02 (09:25)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지점에서 4㎞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시신이 수습됐다.

2일 오전 6시 30분께 사고 지점 남동쪽 4㎞ 지점에서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이날 오전 수색작업에서는 시신 5구가 추가로 수습돼 사망자는 모두 226명으로 늘었다. 실종자는 76명이다.

구조·수색 작업이 장기화하면서 시신 유실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달 30일에도 사고 현장에서 2km 남짓 떨어진 곳에서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시신은 떠내려간 거리가 먼데다 이틀 전 발견된 시신과 흘러간 방향도 반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유실 방지 전담반(TF)은 거리에 따라 3중 망을 설치해 유실에 대비하고 있다.
  • 침몰지점 4㎞ 떨어진 곳서 시신 수습
    • 입력 2014-05-02 08:12:32
    • 수정2014-05-02 09:25:29
    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지점에서 4㎞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시신이 수습됐다.

2일 오전 6시 30분께 사고 지점 남동쪽 4㎞ 지점에서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이날 오전 수색작업에서는 시신 5구가 추가로 수습돼 사망자는 모두 226명으로 늘었다. 실종자는 76명이다.

구조·수색 작업이 장기화하면서 시신 유실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달 30일에도 사고 현장에서 2km 남짓 떨어진 곳에서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시신은 떠내려간 거리가 먼데다 이틀 전 발견된 시신과 흘러간 방향도 반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유실 방지 전담반(TF)은 거리에 따라 3중 망을 설치해 유실에 대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