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민 절반 “고리원전 폐쇄하면 세금 더 내겠다”
입력 2014.05.02 (09:46) 사회
부산 시민의 절반 이상이 원자력발전소 폐쇄로 인해 세금을 더 내야 하더라도 이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부산총국등이 부산 시민 천명을 대상으로 한 원전 안전의식 조사에서 고리원전 폐쇄 때 발생하는 비용을 환경세 방식으로 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6.4%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금액은 1인당 월평균 7천7백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고리원전의 안전성을 묻는 ㅏ질문에 '위험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50%로, '안전하다'는 비율 16.4%보다 높았으며 대형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에는 49.1%가 '높다'고 답했습니다.

고리원전 1호기 수명 재연장에 대해서는 '즉각 폐쇄'가 30.7%, '2017년까지만 운영'이 31%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부산KBS와 신라대 부산학연구센터, SSK지방정치학모형연구팀 등이 공동으로 동의대 선거정치연구소와 사회여론센터에 의뢰해 지난달 4일부터 7일까지 전화설문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였습니다.
  • 부산시민 절반 “고리원전 폐쇄하면 세금 더 내겠다”
    • 입력 2014-05-02 09:46:58
    사회
부산 시민의 절반 이상이 원자력발전소 폐쇄로 인해 세금을 더 내야 하더라도 이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부산총국등이 부산 시민 천명을 대상으로 한 원전 안전의식 조사에서 고리원전 폐쇄 때 발생하는 비용을 환경세 방식으로 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6.4%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금액은 1인당 월평균 7천7백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고리원전의 안전성을 묻는 ㅏ질문에 '위험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50%로, '안전하다'는 비율 16.4%보다 높았으며 대형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에는 49.1%가 '높다'고 답했습니다.

고리원전 1호기 수명 재연장에 대해서는 '즉각 폐쇄'가 30.7%, '2017년까지만 운영'이 31%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부산KBS와 신라대 부산학연구센터, SSK지방정치학모형연구팀 등이 공동으로 동의대 선거정치연구소와 사회여론센터에 의뢰해 지난달 4일부터 7일까지 전화설문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