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룸버그 “금 투자 전망, 매우 어둡다”
입력 2014.05.02 (09:49) 연합뉴스
금 투자 전망이 매우 어두운 것으로 지적됐다.

금은 1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뉴욕에서 6월 인도분이 1.2% 하락해 온스당 1,280.10달러에 거래됐다. 이로써 4일째 빠지며 지난달 1일 이후 최장기 하락했다.

은도 7월 인도분이 1.3% 빠져 온스당 18.93달러를 기록했다.

은 선물값은 이날 장중 한때 18.685달러로, 지난해 7월 8일 이후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다.

금값은 지난해 28% 하락해, 1981년 이후 최대폭 주저앉았다.

경기 회복 전망에 따른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감축) 확대가 이어지는 탓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그럼에도 금값은 올들어 여전히 7.8% 상승해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금값은 2008년 12월부터 2011년 6월까지 70%가량 상승했다.

에버뱅크 웰스 매니지먼트의 마이크 마이어 전무는 "테이퍼링 확대가, 견고한 경기 지표들과 함께 금값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금 투자 전망이 매우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 블룸버그 “금 투자 전망, 매우 어둡다”
    • 입력 2014-05-02 09:49:25
    연합뉴스
금 투자 전망이 매우 어두운 것으로 지적됐다.

금은 1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뉴욕에서 6월 인도분이 1.2% 하락해 온스당 1,280.10달러에 거래됐다. 이로써 4일째 빠지며 지난달 1일 이후 최장기 하락했다.

은도 7월 인도분이 1.3% 빠져 온스당 18.93달러를 기록했다.

은 선물값은 이날 장중 한때 18.685달러로, 지난해 7월 8일 이후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다.

금값은 지난해 28% 하락해, 1981년 이후 최대폭 주저앉았다.

경기 회복 전망에 따른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감축) 확대가 이어지는 탓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그럼에도 금값은 올들어 여전히 7.8% 상승해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금값은 2008년 12월부터 2011년 6월까지 70%가량 상승했다.

에버뱅크 웰스 매니지먼트의 마이크 마이어 전무는 "테이퍼링 확대가, 견고한 경기 지표들과 함께 금값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금 투자 전망이 매우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