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의 잔인한 4월…폭력 사망자 최고 1천명 이상
입력 2014.05.02 (10:28) 국제
이라크에서 일어난 각종 폭력사건으로, 지난 4월 한달간, 2008년 이후 최악 수준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관리들과 유엔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보건부와 내무부, 국방부 등이 작성한 이라크 정부 통계에 의하면 4월 한 달 동안 민간인 881명, 경찰 52명, 군인 76명 등 모두 1,009명이 숨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상자도 1,375명에 이릅니다.

유엔은 4월 중 사망한 전체 인원을 750명으로 보고 있으나, 이는 서부 안바르주에서 올 초부터 계속되어 온 반정부 무장단체와 보안군 간 전투 희생자는 포함하지 않고 있는 수칩니다.
  • 이라크의 잔인한 4월…폭력 사망자 최고 1천명 이상
    • 입력 2014-05-02 10:28:45
    국제
이라크에서 일어난 각종 폭력사건으로, 지난 4월 한달간, 2008년 이후 최악 수준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관리들과 유엔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보건부와 내무부, 국방부 등이 작성한 이라크 정부 통계에 의하면 4월 한 달 동안 민간인 881명, 경찰 52명, 군인 76명 등 모두 1,009명이 숨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상자도 1,375명에 이릅니다.

유엔은 4월 중 사망한 전체 인원을 750명으로 보고 있으나, 이는 서부 안바르주에서 올 초부터 계속되어 온 반정부 무장단체와 보안군 간 전투 희생자는 포함하지 않고 있는 수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