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중, 국경지역 자가용 관광코스 ‘줄다리기’
입력 2014.05.02 (11:31) 연합뉴스
북한과 중국이 다음 달 시작될 예정인 북한 평안북도 지역을 대상으로 한 중국인 자가용 관광의 코스 결정을 놓고 미묘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2일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는 자국민이 자가용을 타고 단둥에서 압록강철교를 건너 북한에 들어가 국경지역을 둘러보는 자가용 관광코스 운영을 북한 측과 협의하고 있다.

이 사업이 최종 성사되면 2011년 개통한 지린성 훈춘(琿春)시-북한 나선시 코스에 이어 중국 내 두 번째 자가용 북한관광코스가 된다.

후발주자인 단둥시는 노선 총연장이 70여㎞에 불과하고 관광지가 나선시로 국한된 기존의 훈춘-나선 코스와 차별화하기 위해 단둥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북한 국경지역 전체를 자가용 관광코스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단둥시 여유국(관광국) 관계자는 "북한 쪽 국경 전체 관광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 코스가 개통되면 기존에 개방되지 않았던 북한 관광지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단둥과 접경한 평안북도 일대 국경지역의 상당 부분을 개방하는데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의 한 여행사 관계자는 "현지 업계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중국 측은 단둥 출발 자가용 북한관광코스를 총 200㎞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은 관광코스 개방에 엄격하고 많은 제한사항을 내세우고 있어 자가용 관광코스가 국경지역 전체로 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북·중 간의 이런 견해차는 접경지역 관리에 대한 상반된 입장에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북한의 더 많은 국경지역에 대한 개방을 끌어내 양국 접경에서의 긴장을 낮추려는 의도가 있지만 북한은 최근 접경지역 경비를 대폭 강화하는 등 개방 확대와는 반대 방향으로 나가는 모습이다.

중국 언론들은 북한이 지난해 말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처형된 뒤 국내 소요 발생에 대한 대비를 대폭 강화했으며 탈북자를 막으려고 중국과의 국경지역에 병력과 경비시설을 최소한 30% 이상 증강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 지린성은 지난달 북한 국가관광총국에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의 북한 쪽 지역에 대한 자가용 관광사업을 제안하기도 했다.
  • 북·중, 국경지역 자가용 관광코스 ‘줄다리기’
    • 입력 2014-05-02 11:31:07
    연합뉴스
북한과 중국이 다음 달 시작될 예정인 북한 평안북도 지역을 대상으로 한 중국인 자가용 관광의 코스 결정을 놓고 미묘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2일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는 자국민이 자가용을 타고 단둥에서 압록강철교를 건너 북한에 들어가 국경지역을 둘러보는 자가용 관광코스 운영을 북한 측과 협의하고 있다.

이 사업이 최종 성사되면 2011년 개통한 지린성 훈춘(琿春)시-북한 나선시 코스에 이어 중국 내 두 번째 자가용 북한관광코스가 된다.

후발주자인 단둥시는 노선 총연장이 70여㎞에 불과하고 관광지가 나선시로 국한된 기존의 훈춘-나선 코스와 차별화하기 위해 단둥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북한 국경지역 전체를 자가용 관광코스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단둥시 여유국(관광국) 관계자는 "북한 쪽 국경 전체 관광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 코스가 개통되면 기존에 개방되지 않았던 북한 관광지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단둥과 접경한 평안북도 일대 국경지역의 상당 부분을 개방하는데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의 한 여행사 관계자는 "현지 업계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중국 측은 단둥 출발 자가용 북한관광코스를 총 200㎞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은 관광코스 개방에 엄격하고 많은 제한사항을 내세우고 있어 자가용 관광코스가 국경지역 전체로 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북·중 간의 이런 견해차는 접경지역 관리에 대한 상반된 입장에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북한의 더 많은 국경지역에 대한 개방을 끌어내 양국 접경에서의 긴장을 낮추려는 의도가 있지만 북한은 최근 접경지역 경비를 대폭 강화하는 등 개방 확대와는 반대 방향으로 나가는 모습이다.

중국 언론들은 북한이 지난해 말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처형된 뒤 국내 소요 발생에 대한 대비를 대폭 강화했으며 탈북자를 막으려고 중국과의 국경지역에 병력과 경비시설을 최소한 30% 이상 증강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 지린성은 지난달 북한 국가관광총국에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의 북한 쪽 지역에 대한 자가용 관광사업을 제안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