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이빙 벨’ 성과 없이 자진 철수
입력 2014.05.02 (12:15) 수정 2014.05.02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구조에 실효성 논란을 일으켰던 다이빙 벨이 오늘 새벽 다시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단 한 명의 실종자도 찾지 못해 결국 완전히 철수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입 시도를 계속하던 다이빙 벨이 처음으로 수중으로 내려간 건 어제 오후, 하지만 잠수사들에게 공기를 주입하는 케이블이 고장 나 28분 만에 철수합니다.

다시 오늘 새벽 3시쯤, 다이빙 벨은 가까스로 물속에 들어가 75분 동안 작업을 했습니다.

그러나 단 한 명의 실종자도 찾지 못했습니다.

결국 이종인 대표는 실패를 시인하고 다이빙 벨의 철수를 결정했습니다.

<인터뷰>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실종자를 수색해서 모시고 나오는 게 이 작업의 목적이에요.배를 쓰든 뭐를 쓰든.근데 그 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이건 실패죠."

그동안 민간 잠수 업체 대표 이종인 씨는 다이빙 벨이 거센 물살을 견딜 수 있다고 했지만 기대대로 되지 않은 겁니다.

다이빙 벨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부터 현장 투입 논란이 일었고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로 지난달 25일 투입이 결정됐습니다.

다이빙 벨을 투입을 하느라 다른 바지선의 수색 작업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이종인 대표는 그동안 분란을 일으키고 실종자 가족들의 기대를 저버린 데 대해 죄송하다며 다이빙 벨을 투입할 계획은 더이상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다이빙 벨’ 성과 없이 자진 철수
    • 입력 2014-05-02 12:18:37
    • 수정2014-05-02 13:12:38
    뉴스 12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구조에 실효성 논란을 일으켰던 다이빙 벨이 오늘 새벽 다시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단 한 명의 실종자도 찾지 못해 결국 완전히 철수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입 시도를 계속하던 다이빙 벨이 처음으로 수중으로 내려간 건 어제 오후, 하지만 잠수사들에게 공기를 주입하는 케이블이 고장 나 28분 만에 철수합니다.

다시 오늘 새벽 3시쯤, 다이빙 벨은 가까스로 물속에 들어가 75분 동안 작업을 했습니다.

그러나 단 한 명의 실종자도 찾지 못했습니다.

결국 이종인 대표는 실패를 시인하고 다이빙 벨의 철수를 결정했습니다.

<인터뷰>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실종자를 수색해서 모시고 나오는 게 이 작업의 목적이에요.배를 쓰든 뭐를 쓰든.근데 그 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이건 실패죠."

그동안 민간 잠수 업체 대표 이종인 씨는 다이빙 벨이 거센 물살을 견딜 수 있다고 했지만 기대대로 되지 않은 겁니다.

다이빙 벨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부터 현장 투입 논란이 일었고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로 지난달 25일 투입이 결정됐습니다.

다이빙 벨을 투입을 하느라 다른 바지선의 수색 작업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이종인 대표는 그동안 분란을 일으키고 실종자 가족들의 기대를 저버린 데 대해 죄송하다며 다이빙 벨을 투입할 계획은 더이상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