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노인연금 개시연령 70세로 올리기로
입력 2014.05.02 (15:54) 연합뉴스
호주 정부가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현행 67세에서 70세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조 호키 호주 재무장관은 2일 현지 라디오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1965년 이후 출생자부터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70세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경우 1965년 출생자가 70세가 되는 2035년부터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호키 장관은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70세로 상향 조정되기까지는 21년이란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연금을 받을 자격이 있는 호주인 중 이에 영향을 받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늦춰지면서 호주인들의 정년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호키 장관은 최근 한 방송 인터뷰에서 "호주는 고령화에 따른 (복지)예산 부족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내 세대 호주인들은 3년간 더 일을 해야 할 지도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호주는 전임 노동당 정부 시절 65세이던 정년을 2023년까지 67세로 연장하기로 했으며 이번에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3년 늦추기로 함에 따라 정년도 재조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 호주, 노인연금 개시연령 70세로 올리기로
    • 입력 2014-05-02 15:54:10
    연합뉴스
호주 정부가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현행 67세에서 70세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조 호키 호주 재무장관은 2일 현지 라디오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1965년 이후 출생자부터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70세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경우 1965년 출생자가 70세가 되는 2035년부터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호키 장관은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70세로 상향 조정되기까지는 21년이란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연금을 받을 자격이 있는 호주인 중 이에 영향을 받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인연금 개시연령이 늦춰지면서 호주인들의 정년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호키 장관은 최근 한 방송 인터뷰에서 "호주는 고령화에 따른 (복지)예산 부족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내 세대 호주인들은 3년간 더 일을 해야 할 지도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호주는 전임 노동당 정부 시절 65세이던 정년을 2023년까지 67세로 연장하기로 했으며 이번에 노인연금 개시연령을 3년 늦추기로 함에 따라 정년도 재조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