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 방송 못 믿고 선로 걸어서 탈출
입력 2014.05.02 (21:06) 수정 2014.05.02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고 발생 직후 지하철 객차에선 밖으로 나오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 방송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승객들은 안내방송과 반대로 행동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차가 추돌하면서 서 있던 승객들이 일제히 중심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정전으로 객차 안은 어둠에 쌓이며 혼란은 더 커졌습니다.

사고 발생 5분이 지나서야 열차 안에서는 앞차와의 간격 조정 때문에 열차가 멈추게 됐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습니다.

또, 반대편에서 열차가 올 수 있으니 밖으로 나가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가 이어졌습니다.

추돌 사고에 대한 솔직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녹취> 남종욱(사고 열차 승객) : "분명히 충격으로 인해서 충돌한 느낌이었거든요. 그런데 앞 차와의 정차 간격 위해서 갑자기 멈췄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고..."

뚜렷한 설명이 없고 조치도 나오지 않자 불안해하던 승객들 중 일부가 비상 개폐장치로 문을 열고 선로로 내려갔습니다.

그러자 수백명의 승객들이 앞다퉈 선로로 내려섰습니다.

세월호 학습효과 탓인지 승객들은 기다리라는 안내방송을 따를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녹취> 승객 : "기다릴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매케한 냄새가 나고 어느 칸에서 불이 난 것으로 (생각해) 빨리 탈출하는 게 최상책입니다."

1000여 명의 승객은 놀랍고 혼란스런 상태에서 승무원이나 역무원들의 도움 없이 스스로 선로를 걸어서 사고 현장을 빠져나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대기” 방송 못 믿고 선로 걸어서 탈출
    • 입력 2014-05-02 21:07:54
    • 수정2014-05-02 22:01:12
    뉴스 9
<앵커 멘트>

사고 발생 직후 지하철 객차에선 밖으로 나오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 방송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승객들은 안내방송과 반대로 행동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차가 추돌하면서 서 있던 승객들이 일제히 중심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정전으로 객차 안은 어둠에 쌓이며 혼란은 더 커졌습니다.

사고 발생 5분이 지나서야 열차 안에서는 앞차와의 간격 조정 때문에 열차가 멈추게 됐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습니다.

또, 반대편에서 열차가 올 수 있으니 밖으로 나가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가 이어졌습니다.

추돌 사고에 대한 솔직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녹취> 남종욱(사고 열차 승객) : "분명히 충격으로 인해서 충돌한 느낌이었거든요. 그런데 앞 차와의 정차 간격 위해서 갑자기 멈췄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고..."

뚜렷한 설명이 없고 조치도 나오지 않자 불안해하던 승객들 중 일부가 비상 개폐장치로 문을 열고 선로로 내려갔습니다.

그러자 수백명의 승객들이 앞다퉈 선로로 내려섰습니다.

세월호 학습효과 탓인지 승객들은 기다리라는 안내방송을 따를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녹취> 승객 : "기다릴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매케한 냄새가 나고 어느 칸에서 불이 난 것으로 (생각해) 빨리 탈출하는 게 최상책입니다."

1000여 명의 승객은 놀랍고 혼란스런 상태에서 승무원이나 역무원들의 도움 없이 스스로 선로를 걸어서 사고 현장을 빠져나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