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영도체제’ 북한, ‘2인자’란 없다
입력 2014.05.02 (21:42) 수정 2014.05.0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일 영도 체제인 북한에서 2인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김일성 통치 시절부터 명목상 2인자들의 부침을 박진희 북한전문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로당 계열로 분단 직후 사실상 북한의 2인자로 여겨졌던 박헌영.

김일성의 항일 투쟁 동료이자 노동당 서열 2위였던 박금철.

두 사람은 1955년과 1967년에 각각 '미제 간첩'과 '종파분자'라는 죄목으로 숙청됩니다.

북한의 절대권력 김일성은 2인자를 절대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후계자가 된 김정일은 자신의 삼촌 김영주를 자강도로 추방했다가 20년 만에 복권시키기도 했습니다.

김정은 시대에는 김경희의 남편인 장성택이 2인자였습니다.

하지만 김정은은 집권 2년 만에 아예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합니다.

장성택은 김 씨 가문의 유일지배 체제 구축을 위해 평생을 바쳐왔지만, 절대 권력을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한 순간 비참한 최후를 맞았습니다.

장성택의 뒤를 이어 북한의 2인자로 떠올랐던 최룡해 총정치국장도 2년 만에 황병서로 대체됐습니다.

<인터뷰> 양무진(북한대학교 대학원 교수) : "수령영도체제인 북한에서 2인자는 사실상 실권이 없고 감시와 견제의 대상이 되고 세력화의 기미가 보이면 즉각 제거의 대상이 되곤합니다."

엄중한 견제 속에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북한의 2인자들.

새로 떠오른 황병서 역시 언제 숙청될지 모르는 명목상 2인자에 불과하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박진희입니다.
  • ‘유일영도체제’ 북한, ‘2인자’란 없다
    • 입력 2014-05-02 21:43:11
    • 수정2014-05-02 22:03:59
    뉴스 9
<앵커 멘트>

유일 영도 체제인 북한에서 2인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김일성 통치 시절부터 명목상 2인자들의 부침을 박진희 북한전문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로당 계열로 분단 직후 사실상 북한의 2인자로 여겨졌던 박헌영.

김일성의 항일 투쟁 동료이자 노동당 서열 2위였던 박금철.

두 사람은 1955년과 1967년에 각각 '미제 간첩'과 '종파분자'라는 죄목으로 숙청됩니다.

북한의 절대권력 김일성은 2인자를 절대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후계자가 된 김정일은 자신의 삼촌 김영주를 자강도로 추방했다가 20년 만에 복권시키기도 했습니다.

김정은 시대에는 김경희의 남편인 장성택이 2인자였습니다.

하지만 김정은은 집권 2년 만에 아예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합니다.

장성택은 김 씨 가문의 유일지배 체제 구축을 위해 평생을 바쳐왔지만, 절대 권력을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한 순간 비참한 최후를 맞았습니다.

장성택의 뒤를 이어 북한의 2인자로 떠올랐던 최룡해 총정치국장도 2년 만에 황병서로 대체됐습니다.

<인터뷰> 양무진(북한대학교 대학원 교수) : "수령영도체제인 북한에서 2인자는 사실상 실권이 없고 감시와 견제의 대상이 되고 세력화의 기미가 보이면 즉각 제거의 대상이 되곤합니다."

엄중한 견제 속에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북한의 2인자들.

새로 떠오른 황병서 역시 언제 숙청될지 모르는 명목상 2인자에 불과하다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박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