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가짜 확인서’ 5천억 원 어치 회수 못 해
입력 2014.05.09 (09:51) 수정 2014.05.09 (10:03) 경제
국민은행에서 1조 원 규모의 가짜 확인서 사고가 일어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5천여억 원 어치는 여전히 회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민은행은 한 영업점 팀장이 지난 2월부터 부동산 개발 업체 대표 강모 씨에게 9천7백억 원의 허위 확인서를 떼준 사실을 지난달 4일 발견해 금융감독원에 보고했습니다.

이후 국민은행은 이 팀장을 대기 발령하고 검찰에 고발했지만, 전체 허위 확인서 가운데 4천억 원 어치만 원본을 회수하고 나머지는 못 찾고 있습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워낙 조악하게 만들어진 확인서여서 그 자체로는 문제가 없지만 이를 근거로 다른 금융사의 대출을 시도할 수 있어 조속한 회수를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국민은행 ‘가짜 확인서’ 5천억 원 어치 회수 못 해
    • 입력 2014-05-09 09:51:25
    • 수정2014-05-09 10:03:23
    경제
국민은행에서 1조 원 규모의 가짜 확인서 사고가 일어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5천여억 원 어치는 여전히 회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민은행은 한 영업점 팀장이 지난 2월부터 부동산 개발 업체 대표 강모 씨에게 9천7백억 원의 허위 확인서를 떼준 사실을 지난달 4일 발견해 금융감독원에 보고했습니다.

이후 국민은행은 이 팀장을 대기 발령하고 검찰에 고발했지만, 전체 허위 확인서 가운데 4천억 원 어치만 원본을 회수하고 나머지는 못 찾고 있습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워낙 조악하게 만들어진 확인서여서 그 자체로는 문제가 없지만 이를 근거로 다른 금융사의 대출을 시도할 수 있어 조속한 회수를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