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지하철 노후 차량 2022년까지 모두 교체”
입력 2014.05.09 (11:10) 수정 2014.05.09 (11:26) 사회
서울시가 지하철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노후 차량을 교체하고 사고 발생 때 5분 이내에 초기대응을 완료하겠다늠 목표를 세웠습니다.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오늘 이런 내용등이 담긴 서울지하철 10대 개선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개선방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우선 2, 3호선의 노후차 650여 량을 애초 운영 계획보다 2년에서 4년씩 앞당겨 오는 2020년까지 자동운전장치 차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또 현재 각 호선별로 운영되는 관제센터를 오는 2019년부터 '스마트 통합관제센터'로 통합 운영하고, 철도 사고 발생시 5분 안에 초기 대응을 완료하는 '골든타임 목표제'도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차량, 신호 등 안전과 직결되는 업무는 외주 대신 직영이나 자회사 운영을 검토하고 철도안전교육을 전문적으로 시행하는 '철도안전학교'를 개설해 전 직원이 의무 교육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개선안으로 1조 8천억 원 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데 무임수송 등에 따른 재정 적자 증가로 독자적으로 낡은 시설을 교체하긴 어렵다며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 서울시 “지하철 노후 차량 2022년까지 모두 교체”
    • 입력 2014-05-09 11:10:29
    • 수정2014-05-09 11:26:25
    사회
서울시가 지하철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노후 차량을 교체하고 사고 발생 때 5분 이내에 초기대응을 완료하겠다늠 목표를 세웠습니다.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오늘 이런 내용등이 담긴 서울지하철 10대 개선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개선방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우선 2, 3호선의 노후차 650여 량을 애초 운영 계획보다 2년에서 4년씩 앞당겨 오는 2020년까지 자동운전장치 차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또 현재 각 호선별로 운영되는 관제센터를 오는 2019년부터 '스마트 통합관제센터'로 통합 운영하고, 철도 사고 발생시 5분 안에 초기 대응을 완료하는 '골든타임 목표제'도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차량, 신호 등 안전과 직결되는 업무는 외주 대신 직영이나 자회사 운영을 검토하고 철도안전교육을 전문적으로 시행하는 '철도안전학교'를 개설해 전 직원이 의무 교육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개선안으로 1조 8천억 원 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데 무임수송 등에 따른 재정 적자 증가로 독자적으로 낡은 시설을 교체하긴 어렵다며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