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원유 유출사고, 도선 시간에 쫓겨 과속”
입력 2014.05.09 (12:19) 수정 2014.05.09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1월 전남 여수 원유 유출 사고 원인은 다음 도선 시간에 쫓긴 도선사가 무리하게 과속을 하다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선적의 우이산호가 GS 칼텍스 원유 부두의 송유관을 충돌하는 순간의 속도는 7.5노트.

평소 다른 선박들이 접안할 때의 4.7노트 보다 배 가까이 빠른 겁니다.

경력이 많은 도선사가 왜 이렇게 무리하게 과속을 했을까?

접안 30분 뒤에 또 다른 선박의 도선 일정이 잡혀 있어 시간에 쫓겼다는 게 검찰 수사의 결론입니다.

<인터뷰> 안영규(광주지검 순천지청 차장검사) : "다른 도선 선박 이동을 위한 시간이 촉박해서 과속을 한 것이 아닌가 이렇게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기름 유출량도 당초 여수해경이 최대로 산출했던 754 킬로리터 보다 270킬로리터 가량 늘어난 926~1025 킬로리터로 확인됐습니다.

원유 저장 탱크의 밸브를 잠그지 않아 탱크에서 중간 밸브까지 고여있던 원유도 유출됐기 때문입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우이산호의 주 도선사였던 64살 김 모 씨와 GS 칼텍스 생산 1공장장 53살 박 모 씨 등 두 명을 구속 기소하고 다섯 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GS칼텍스가 기름 유출량을 조직적으로 축소하거나 은폐해 방제가 늦어지면서 해양 오염 피해가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입니다.
  • “여수 원유 유출사고, 도선 시간에 쫓겨 과속”
    • 입력 2014-05-09 12:20:39
    • 수정2014-05-09 13:10:21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 1월 전남 여수 원유 유출 사고 원인은 다음 도선 시간에 쫓긴 도선사가 무리하게 과속을 하다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선적의 우이산호가 GS 칼텍스 원유 부두의 송유관을 충돌하는 순간의 속도는 7.5노트.

평소 다른 선박들이 접안할 때의 4.7노트 보다 배 가까이 빠른 겁니다.

경력이 많은 도선사가 왜 이렇게 무리하게 과속을 했을까?

접안 30분 뒤에 또 다른 선박의 도선 일정이 잡혀 있어 시간에 쫓겼다는 게 검찰 수사의 결론입니다.

<인터뷰> 안영규(광주지검 순천지청 차장검사) : "다른 도선 선박 이동을 위한 시간이 촉박해서 과속을 한 것이 아닌가 이렇게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기름 유출량도 당초 여수해경이 최대로 산출했던 754 킬로리터 보다 270킬로리터 가량 늘어난 926~1025 킬로리터로 확인됐습니다.

원유 저장 탱크의 밸브를 잠그지 않아 탱크에서 중간 밸브까지 고여있던 원유도 유출됐기 때문입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우이산호의 주 도선사였던 64살 김 모 씨와 GS 칼텍스 생산 1공장장 53살 박 모 씨 등 두 명을 구속 기소하고 다섯 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GS칼텍스가 기름 유출량을 조직적으로 축소하거나 은폐해 방제가 늦어지면서 해양 오염 피해가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