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4.05.09 (20:59) 수정 2014.05.09 (21: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기 위축 막아라”…7조 8천억 원 미리 푼다

세월호 여파로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는 것을 막기위해 정부가 8조 원 가까운 돈을 더 쓰기로 했습니다. 공공기관의 투자도 앞당기고, 소비 위축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관광업계에 대한 지원책도 내놨습니다.

“계열사 떠넘겨서 받았다”…‘차명 관리’ 시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 김혜경 씨가 유 씨 일가의 자금을 관리한 '차명 관리인'임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검찰이 유 전 회장의 차남과 측근 등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체포에 나섰습니다.

신호기 고장 ‘부품 결함’…“노후 전동차 교체”

어제 지하철 1호선 후진 사고를 일으켰던 신호기 고장은 부품 결함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서울시는 노후 전동차 교체와 관제센터 통합운영 등 지하철 운영 개선방안을 내놨습니다.

위치 발신기 ‘엉망’…정박 선박이 ‘운항 중’

선박 사고 대응을 위해 해경이 선박에 설치한 자동위치발신장치가 무용지물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1년간 정박중인 선박이 운항중으로 나오는가 하면 엉뚱한 선박을 쫓기도 했습니다.

야간 집회 ‘한정 위헌’…재판 현장 ‘혼란’

지난 3월 헌법재판소가 일출 전과 일몰 후 시위 금지 조항을 한정위헌으로 결정한 뒤 재판현장에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대법원의 후속 판단이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4-05-09 15:24:34
    • 수정2014-05-09 21:05:21
    뉴스 9
“경기 위축 막아라”…7조 8천억 원 미리 푼다

세월호 여파로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는 것을 막기위해 정부가 8조 원 가까운 돈을 더 쓰기로 했습니다. 공공기관의 투자도 앞당기고, 소비 위축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관광업계에 대한 지원책도 내놨습니다.

“계열사 떠넘겨서 받았다”…‘차명 관리’ 시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 김혜경 씨가 유 씨 일가의 자금을 관리한 '차명 관리인'임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검찰이 유 전 회장의 차남과 측근 등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체포에 나섰습니다.

신호기 고장 ‘부품 결함’…“노후 전동차 교체”

어제 지하철 1호선 후진 사고를 일으켰던 신호기 고장은 부품 결함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서울시는 노후 전동차 교체와 관제센터 통합운영 등 지하철 운영 개선방안을 내놨습니다.

위치 발신기 ‘엉망’…정박 선박이 ‘운항 중’

선박 사고 대응을 위해 해경이 선박에 설치한 자동위치발신장치가 무용지물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1년간 정박중인 선박이 운항중으로 나오는가 하면 엉뚱한 선박을 쫓기도 했습니다.

야간 집회 ‘한정 위헌’…재판 현장 ‘혼란’

지난 3월 헌법재판소가 일출 전과 일몰 후 시위 금지 조항을 한정위헌으로 결정한 뒤 재판현장에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대법원의 후속 판단이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